성남시 ‘증평 모녀’ 비극 막는다…공동주택 위기가구 조사

조여일 | 입력 : 2018/04/26 [09:58]

성남시는 충북 증평군 모녀 사망 사건을 계기로 426일부터 오는 615일까지 공동주택에 사는 위기가구 조사에 나선다.

 

지역 내 312(172023가구) 모든 단지가 조사 대상이다. 이중 상대적으로 관리비 연체비율이 높은 30LH 임대아파트(25256가구)는 집중 조사 대상이다.

 

이를 위해 시··동 담당 공무원과 성남시 무한돌봄센터 직원,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복지통장, 관리사무소 직원, 복지관 종사자 등1967명의 민·관 협력 조사단을 꾸렸다.

 

각 단지의 관리사무소를 통해관리비나 임대료를 3개월 이상 체납한 가구, 전기·수도·가스 사용량이 거의 없거나 검침 결과가 ‘0’인 가구, 우편물이 장기간 방치된 가구 등을 파악한 뒤 해당 가구를 찾아가 생활 상태를 살핀다.

 

주 소득자의 사망이나 실직, 중병이나 부상 등으로 살기가 힘든 위기가구로 확인되면 민·관 지원책이 동원된다.

 

당장 지원이 필요한 가구는 최장 6개월간 생계비(4명 기준. 117만원), 의료비(1. 300만원), 최대 500만원의 월세 보증금(3~4명 기준. 월세 64만원) 등 공적 지원을 받도록 도와준다.

 

필요 땐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차상위계층 지원 대상자, 통합사례관리 대상 등에 포함한다.

 

지역사회의 후원 물품 등 민간 자원 지원도연계한다.

 

김선배 성남시 사회복지과장은 위기 상황에 내몰려 방치되는 이들이 없도록 조사 역량을 집중하겠다면서 이웃 간에도 관심을 기울여 도움이 필요한 사람이 있으면 성남시 무한돌봄센터(031-729-2491~2)나 동 주민센터로 알려달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