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치매는 우리사회가 책임져야 할 과제, 인프라 확충 등 지원 확대”

조여일 | 입력 : 2018/04/14 [10:56]

경기도, 2018 한마음 치매극복 걷기행사 치매 애() 희망을 나누다개최

- 14() 09:00시 수원 장안공원에서 진행, 1,500여 명 참가

기념 공연을 비롯한 치매안심센터 체험부스 등 운영

남 지사 치매국가책임제 연계, 치매안심센터 등 인프라 확충 통해 촘촘한 치매돌봄체계 구축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치매는 개인과 가족이 아닌 우리사회 모두가 책임져야 할 과제라며 치매국가책임제와 연계한 경기도의 치매지원 인프라를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와 경기도광역치매센터는 14일 오전 9시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박동현 경기도의회 의원, 치매환자 및 가족, 파트너자원봉사자 등 약 1500명이 참가한 가운데 수원 장안공원(화서문 앞)에서 치매 예방 및 인식개선을 위한 2018한마음 치매극복 걷기행사 치매 애() 희망을 나누다를 개최했다.

올해로 5회째 맞는 이번 행사에서 치매 환자와 가족, 치매 파트너, 일반인, 자원봉사자 등은 수원 장안공원 및 팔달산 둘레길 약 4Km를 함께 걷고 기념 공연과 치매안심센터 부스 등을 체험했다.

남 지사는 이날 치매는 인구 고령화에 따라 환자 수가 급증하고 있고 치료 및 돌봄 부담 증가는 개인이 감당하기에 한계가 있다치매국가책임제 시행에 따라 경기도는 46개소의 치매안심센터를 설치해 치매환자와 가족, 지역사회 도민을 대상으로 치매 예방부터 돌봄, 치료서비스 연계 등 촘촘한 치매돌봄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치매 국가책임제의 일환인 치매안심센터를 올해 31개 시(남부33, 북부13)46개를 설치한다. 센터 당 5개팀, 평균 25명이 근무하면서 치매 상담 및 조기검진, 사례관리를 돕고 이음쉼터 및 가족카페로도 운영할 예정이다. 치매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과 어려움을 겪는 경기도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어 남 지사는 치매가 있어도 살던 마을에서 지역사회의 관심과 돌봄으로 살아갈 수 있는 치매안심마을과 노인상담센터, 종합사회복지관 이용노인을 대상으로 조기검진 및 예방교육을 실시하는 아름다운백세등 경기도 특화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치매예방존(치매 조기검진 및 두근두근 뇌운동체험 등), 치매정보존(치매예방음식정보제공 및 치매상담콜센터 안내, 치매OX퀴즈 등), 치매홍보존(치매예방체조 시연, 치매안심센터 홍보 및 치매관련 홍보물 배포 등) 체험부스(희망 메시지 적기, 얼굴에 예쁜 그림 그리기 페이스페인팅’, 손으로 그리는 그림 문자 캘리그라피’, 풍선아트)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준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