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계 교란 어종 ‘배스’ 산란 알 없앤다

조여일 | 입력 : 2018/04/10 [10:26]

 

▲ 그늘 망이 달린 바구니 꼴로 제작해 돌을 담아 놓은 배스인공산란장     © 내일을 여는 신문

 

성남시는 토종어종을 닥치는 대로 잡아먹어 생태계를 교란시키는 외래어종 배스를 없애기 위해 배스 인공 산란장설치·운영에 나선다.

 

시는 410일 서현교에서 이매교까지 이어지는 1.2구간 탄천 9개 지점에 배스 인공산란장을 1개씩 설치했다.

 

배스가 산란장에 알을 낳으면 제거하는 방식으로 배치를 퇴치한다.

 

산란 후 4~5일이면 부화하는 배스 알의 습성을 고려해 일주일에 2번씩 확인해 알을 제거한다.

 

▲ 모래와 돌이 섞인 바닥에 산란한 배스 알     © 내일을 여는 신문

 

이 작업은 배스 산란 시기인 오는 629일까지 지속한다.

 

효과적인 배스 알 제거를 위해 시는 배스 인공산란장을 그늘 망이 달린 바구니 꼴(65*58*38)로 제작해 돌을 담아 놨다.

 

배스가 그늘진 곳을 선호하고 수심 1m 정도의 물가나 수초지의 모래와 돌이 섞인 바닥에 알을 낳는 습성을 고려했다.

 

9개의 배스 인공산란장이 설치된 곳은 지난해 탄천 민물고기 모니터링 자료에서 배스가 가장 많이 발견된 곳이다.

 

▲ 배스 이미지     © 내일을 여는 신문

 

산란장 인근에는 그물코 1이하의 투망을 던져 놔 배스 치어와 성어를 동시에 포획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배스 알 제거량과 개체 수를 지속 모니터링하고, 시범 운영 성과를 지켜본 뒤 오는 2019년에 설치 장소를 확대할 예정이다.

 

조병상 성남시 환경정책과장은 탄천에는 잉어, 붕어, 피라미 등 24종의 물고기가 살고 있다면서 인공산란장 설치로 배스 개체 수를 감소시키면 탄천의 생물종이 더 다양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