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 유치인 인권보호를 위한 전 직원‘도서기증운동’전개

조여일 | 입력 : 2018/04/10 [00:50]

 

▲     © 내일을 여는 신문

 

분당경찰서(서장 유현철)는 지난 1달간(3.9~4.9) 유치인의 정서적 안정감 도모와 분당경찰서 직원들의 인권감수성을 향상시키고자 전 직원이 동참하는 도서 기증 운동을 전개했다고밝혔습니다.

이번 도서 기증운동은 경찰관 개인이 보유중인 사회인문베스트셀러 등 심리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도서를 기증하는 형태로 총 800여 권을 모아 수사과 유치장에 비치하여 유치인들이 읽어볼 수 있도록 했다.

 

▲     © 내일을 여는 신문


특히, 기증된 도서에는 베트남, 태국, 몽골 등 외국도서 60권이포함(구비)되어 평소 소외받는 사회적 약자인 외국인 수감자들이 느끼는 언어적, 문화적 어려움을 해소하고 정서적 안정감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현철 분당경찰서장은 도서기증 운동을 통해 유치인의 입장에서 애로사항과 불편한 마음이 없는지를 직원들이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며 앞으로도 수사현장 등 모든 과정에서 고품질 인권서비스를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