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왕’을 만난다…신해철거리 홈페이지 개설

조여일 | 입력 : 2018/04/09 [10:38]

 

▲ 신해철거리 홈페이지 화면 중 일부     © 내일을 여는 신문

 

성남시는 신해철거리 홈페이지를 개설했다고 49일 밝혔다.

 

홈페이지 주소(http://cromst.seongnam.go.kr)를 접속하면 프롤로그, 신해철 이야기, 신해철거리, 앨범, 갤러리, 커뮤니티, 이용안내 등 7가지의 메인 메뉴로 구성된 화면이 뜬다.

 

각각의 메뉴 클릭을 통해 신해철이 걸어온 길, 뮤지션·인간·시민으로서의 신해철을 만날 수 있다.

 

▲ 신해철거리 홈페이지 내용 중     © 내일을 여는 신문

 

어릴 적 사진보기, 발간 앨범, 마왕에게 편지쓰기도 할 수 있다.

 

성남시는 신해철거리의 다양한 정보를 시민에게 제공하고 관광 활성화에 이바지하려고 2500만원을 들여 최근 4개월간 이번 홈페이지를 구축했다.

 

앞선 28일 성남시는 분당구 발이봉로 3번길2 일대 160m 구간을 신해철 거리로 조성했다.

 

▲ 신해철거리 홈페이지 내용 중 일부     © 내일을 여는 신문

 

가수 신해철이 20141027일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쓰던 음악작업실이 있던 동네다.

 

시는 10억원을 들여 고인의 동상과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동상 벤치, 거리를 나타내는 상징 게이트, 팬들이 남긴 추모 글, 고인의 어록 등을 담은 추모 블록을 만들었다.

 

고인이 생전 음악작업실로 사용하던 지하실의 서재와 녹음실은 최대한 원형 그대로 유지한 채 그의 유품과 함께 시민에게 개방했다.

 

▲ 개설한 신해철거리 홈페이지 화면 중 일부     ©내일을 여는 신문

 

신해철거리 조성은 한 시민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아이디어로 시작돼 유족과 지역주민, 행정기관이 함께 머리를 맞댄 결과물이다.

 

시는 신해철거리에서 오는 623일 버스킹 공연 개최 등앞으로 여러 행사를 열어 한 시대를 풍미했던 뮤지션을 추억하는 지역 명소로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각 행사는 신해철거리 홈페이지를 통해 알린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