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교 활용한 성남시 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조성 ‘탄력’

국비 30억원 확보…한국판 ‘아난딸로’ 주목

조여일 | 입력 : 2018/04/04 [06:54]

 

▲ 3개 중학교가 통폐합해 지난해 3월 창성중학교로 개교한 옛 영성여자중학교 입구     © 내일을 여는 신문

 

성남시가 내년 3월 폐교하는 수정구 산성동 옛 영성여자중학교(현재 창성중) 건물을 문화예술 교육지원센터로 조성하려는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시는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시행한 유휴 공간 활용 문화예술교육센터 지원 사업공모에 선정돼 국비 30억원을 확보하게 됐다.

 

전체 예상 사업비 60억원 중 일부이며, 나머지(30억원) 비용은 성남시가 추경예산에 반영해 마련할 계획이다.

 

▲ 내년 말 성남시 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로 조성 예정인 옛 영성여중 건물 전경(현재 창설중)     © 내일을 여는 신문

 

현재 해당 학교 건물은 영성여중, 창곡중, 창곡여중 3개교가 학생 수 감소로 통폐합하면서 지난해 3월 창성중학교(21학급)로 개교했다.

 

이곳 학생들은 내년도 2월 말 새 건물을 지어 이전할 때까지 옛 영성여중 건물을 사용한다.

 

성남시 문화예술 교육지원센터 조성 공사는 학교 건물이 비워지면 시작된다.

 

리모델링 공사 후 내년 말 지역주민을 위한 문화예술 교육지원센터로 탈바꿈한다.

 

▲ 내년 말 성남시 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로 조성 예정인 옛 영성여중(현재 창설중)     © 내일을 여는 신문

 

한국판 아난딸로(Annantalo)’가 될지 주목된다.

 

아난딸로는 핀란드 헬싱키시에서 운영하는 아동·청소년 예술교육 기관으로, 1886년 세워진 폐교 건물을 1987년 개조했다.

 

오래된 학교 건물을 리모델링해 학생과 지역 주민들에게 다양하고 체계적인 문화예술교육을 제공하고, 예술가들의 창작 활동을 지원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