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소방서, 2018년 달라지는 소방관련 법령 홍보

조여일 | 입력 : 2018/03/07 [08:26]

성남소방서(서장 권은택)2018년부터 달라지는 소방관련 법령에 대해 적극 홍보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소방서에 따르면 12월 개정된 소방기본법에 따라 올해 627일부터 화재 등 재난현장으로 출동하는 소방차량에 길을 터주지 않는 운전자에게는 최대 2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올해 1월부터 시행된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공동주택 등 고층건축물의 스프링클러 설치 기준이 기존 11층 이상에서 6층 이상 의무설치로 강화된다.

 

또한 공동주택의 화재 초기 대응을 위해 50세대 이상의 연립다세대 주택 지하주차장에 물 분무 등 소화 설비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이 밖에도, 터널의 경우, 기존 길이가 1m 이상인 경우에만 옥내소화전을 설치했던 것을 1월부터는 길이가 1m 미만인 터널에 대해서도 예상 교통량, 경사도 등 터널의 특성을 고려하여 옥내소화전설비를 설치하도록 했다.

 

 

권은택 성남소방서장은 시민들이 변경되는 사항을 충분히 숙지해 행정상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소방관련 법령과 정책들을 홍보해 안전한 도시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