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생활문화예술 발전 위해 맞잡은 손, 성남문화재단 & (주)네오트랜스 업무협약

지역문화 활성화 위한 공동 문화사업 교류 및 홍보 약속

조여일 | 입력 : 2018/02/27 [23:12]

 

▲     © 내일을 여는 신문

 

성남문화재단(대표이사 박명숙)()네오트랜스(대표이사 정민철)가 지역의 생활문화예술 발전과 시민 문화 복지 향상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성남문화재단과 ()네오트랜스는 227(), 협약식을 갖고 지역 문화 활성화를 위한 공동 문화사업 교류와 홍보 등을 함께하기로 약속했다.

 

()네오트랜스는 국내 최초 무인 중전철인 신분당선과 무인 경전철 용인 에버라인을 동시에 운영하는 민간 철도운영 전문기업으로,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 매 월 마지막 주 화요일 판교역 썬큰 광장에서 판교역 문화마당을 성남문화재단과 공동으로 진행하기도 했다.

 

이 날 협약과 함께 신분당선 문화예술위원으로 신규 위촉된 박명숙 성남문화재단 대표이사는 “()네오트랜스와 시민들의 문화복지 향상에 함께하게 되어 기쁘고, 신분당선 문화예술위원 위촉의 영광까지 얻어 감사하다면서 앞으로 양 기관이 힘을 모아 더 많은 분들과 문화예술의 행복을 함께 나누고, 지역의 문화예술발전을 위해 노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네오트랜스 정민철 대표이사는 성남문화재단과 함께 지역 주민들은 물론 신분당선 이용객들에게 다양한 문화예술 체험의 기회를 드리고, 지역의 문화예술 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어 무척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 날 협약을 시작으로 성남문화재단과 ()네오트랜스는 올해도 시민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문화예술행사 추진 등 지역의 문화 나눔 실천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