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형 공공산후조리 사업 ‘전국 확산’ 모색한다

오는 3월 5일 국회에서 정책토론회 개최... 의원 56명 대규모 공동주최

조여일 | 입력 : 2018/02/27 [22:57]

 

▲     © 내일을 여는 신문

 

성남시가 시행 중인 공공산후조리 사업의 전국 확대 방안을 모색하는 공공산후조리, 일하며 아이키우기 행복한 대한민국토론회가 오는 35일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실에서 열린다.

 

성남시가 후원하는 이번 정책토론회는 무려 56명의 국회의원이 공동주최로 참여한다.

 

지난 152명의 의원이 공동주최한 무상교복 토론회에 이어 성남의 복지정책에 대한 국회의 높은 관심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이번 토론회에는 공공산후조리 지원을 받은 성남시민이 직접 공공산후조리, 이래서 필요하다는 주제로 사례발표를 하며 현장의 목소리를 대변할 예정이다.

 

성남시는 지난 2015년부터 공공산후조리사업을 추진해왔지만 전임정부의 반대를 극복해야 하는 고초를 겪었다.

 

그러나 문재인정부가 출범한 뒤 지난 6일 복지부가 성남시 공공산후조리 사업을 수용하면서 파란불이 켜졌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지방정부의 고유권한을 확인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토론회를 통해 공공성 강화, 저출산 극복 등에 대한 실질적 논의가 전국으로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