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 지파출소장이 매일 보이스피싱예방홍보, 3000만원 피해 막았다

“금융기관 보이스피싱 예방교육으로 검사사칭 사기피해 예방”

조여일 | 입력 : 2018/02/27 [10:20]

 

▲     © 내일을 여는 신문

 

분당경찰서(서장 유현철)지난 223일 오전 11시께 성남시 분당구 이매동 K은행에 검사 사칭 전화를 받은 피해자 A(25, )가 계좌에서 현금3,000만원을 인출하려던 것을 은행원이 수상하게 여겨 보이스피싱 예방문진표를 보고 의심사항을 확인, 경찰에 신고하여 보이스피싱 범죄를 예방했다고 밝혔다.

 

A씨는 계좌가 범죄에 연루되었으니 현금을 인출해 금융감독원으로 오라는 사기전화를 받고 은행을 방문, 3,000만원을 인출하려 했던 것을 은행원의 침착한 대처로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한편, 지난 210일부터 분당경찰서는 매일 지·파출소장이 직접 관할 금융기관(172개소)을 방문하여 은행직원을 상대로 보이피싱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이는 최근 늘어난 보이스피싱 피해자를 더 이상 두고볼 수 없어 지파출소장이 발벗고 나선 것.

 

검찰 사칭 전화는 20~30대 젊은 여성층에 많이 발생하고 있으며 자칫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사안을 은행 직원의 빠른 판단과 신속한 112출동으로 예방이 된 사례로, 경찰에서는 피해예방을 해 준 은행직원에게 감사장을 수여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보이스피싱 예방 및 홍보에 힘쓸 예정이다.

 

유현철 분당경찰서장은 평생을 모은 돈을 허무하게 보이스피싱으로 피해를 당하는 국민들을 생각하면 내 속이 터질 것 같다.”관할 지파출소장이 관내 은행을 돌며 매일같이 보이스피싱 예방교육을 하고 있고, 번 보이스피싱 예방은 그에 따른 결과라고 생각된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