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문화원 제「17회 성남시 정월 대보름 민속놀이」개최

무술년 성남시민의 ‘운수대통 만사형통’ 기원...

조여일 | 입력 : 2018/02/23 [00:26]

 

▲     © 내일을 여는 신문

 

성남문화원(원장 김대진)은 무술년 정월대보름을 맞이하여 전통문화의 의미를 되새기며 시민 화합을 도모하고, 잊혀져 가는 우리 고유 풍속을 알리는 17회 성남시 정월 대보름 민속놀이행사를 3. 3() 오후 1시 부터 성남시청 앞 광장에서 개최한다.

 

1(오후 1) 식전행사로 성남시 향토문화재 제15이무술 집 터 다지는 소리무용, 경기민요등의 전통예술 공연을 시작으로 한다.

 

▲ 오리뜰농악     © 내일을 여는 신문

 

2부는(오후 2) 개회식에 이어 아슬아슬한 궁중 줄타기’, 성남시 향토문화재 제16오리뜰농악공연, ‘떡메치기, 연날리기(선착순 500개 무료 배부), 윷놀이, 투호, 새끼줄 꼬기, 가훈 써받기, 신년운수보기, 화전 부치기, 전통차 시음, 전통민속놀이 체험, 전통악기 체험, 제기 만들기등의 다양한 시민 참여 행사가 열린다.

 

민속놀이 대항 투호 , 윷놀이, 제기차기와 무술년 가족의 건강과 행복을 바라는 소원지 쓰기’, 일 년간 부스럼과 종기가 나지 않게 해달라는 의미가 있는 부럼깨기 체험’, 마지막으로 시민 모두가 참여하는 '부럼 박 깨기등의 다채로운 민속행사가 마련된다.

 

▲ 소원지 쓰기     © 내일을 여는 신문

 

김대진 원장은 예로부터 정월대보름은 설, 추석과 함께 비중이 큰 명절로 정월이 좋아야 일 년 열두 달이 좋다라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로 온 국민이 함께해 온 명절이다. 설날만큼 비중이 큰 날로 정월세시풍속의 전통행사에 많은 시민들이 참가해 풍년을 기원하고 액()을 떨쳐내고 복을 받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전통악기체험     © 내일을 여는 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