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위원회 자유한국당 위원 <기자회견문>

조여일 | 입력 : 2018/02/09 [01:26]

 

▲     © 내일을 여는 신문

 

[기자회견문]

 

청와대 여성인턴 성희롱 사건

은폐 미수 진상 규명을 촉구한다

 

지난 해 9,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순방 당시 청와대 직원이 여성 인턴을 성희롱했다고 한다. 청와대는 당사자를 서둘러 직위 해제하고 이 사건을 철저히 은폐했다.

 

청와대는 작년 대선 이후 9개월째 적폐청산 운운하며 온 나라를뒤흔들고 있으면서 막상 직원 단속도 제대로 못해 여성인턴을성희롱하는 사건이 벌어졌고 이를 은폐하기에만 급급했다. 이것이 청와대와 여당인 더불어 민주당이 말하는 촛불민심의 명령이란말인가?

 

최근 서지현 검사 성추행 사건 등 전국적으로 미투현상이 일어나면서 여성에 대한 성희롱, 성추행으로 인해 우리나라는 얼굴을들기 어려울 정도로 혼란스러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청와대가이를 방지하기는 커녕 청와대 직원이 인턴을 상대로 성희롱을 했다는것은 도저히 용납하기 힘든 일이다.

 

대통령의 미국 순방 중 터진 성희롱 사건은 무엇보다 국격을 훼손한 문제이며 덮는다고 해서 덮어질 문제가 아니다. 국민들에게 알리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는 것이 순리다. 마지못해 불미스런 사건의 발생 사실을 인정한 문재인 정권의 태도는 비겁과 위선의 전형이 아닐 수 없다. 정직하지 못한 정부는 국민의 불신을 자초할 뿐이다.

 

문재인 정권은 심각하게 왜곡된 성의식을 가진 탁현민에 대해 다수의 국민들이 해임을 촉구해도 외면으로 일관하고 있고, 여전히 대통령 참석 행사의 기획과 실무를 맡기고 있다. 철저히 국민을 무시하는 안하무인식 태도다. 그러다 보니 성희롱 정도에는 한없이 관대해 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지난 시절, 성희롱, 성추행에 대해 그토록 목소리를 높였던 청와대 인사들, 더불어 민주당이 이 사건에 대해 침묵한다면 성범죄도 내로남불 정치적 공세의 수단으로만 여긴다는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다.

 

성희롱·성추행 피해자들이 겪는 모멸감과 수치심은 상상 이상으로 깊다. 그래서 철저한 진상조사와 처벌이 뒤따라야 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공론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정부와 공공기관이 모범을 보일 것과 조직적인 은폐시 기관장, 부서장의 책임을 묻겠다고 한 문재인 대통령은 여성인턴 성희롱 사건의 진상을 밝히고 은폐 주도자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 본인 역시 현 정부의 최고 책임자로서 국민 앞에 엄중히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

 

201828

 

여성가족위원회 자유한국당 위원 일동

윤종필, 김승희, 박인숙, 송희경, 이양수, 임이자, 조훈현, 신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