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환경오염 사고 감시 활동 벌여

주요 폐수 배출사업장 17곳 점검에 탄천·지천 순찰

조여일 | 입력 : 2018/02/07 [08:05]

 

▲ 지난해 12월 야탑동 열배관 작업 현장에서 공사장 토사가 하천으로 유입되고 있는지 현장 확인 중이다     © 내일을 여는 신문

 

성남시는 설 연휴에 관리·감독이 느슨한 틈을 타 탄천과 지천에 폐수를 무단 방류하는 일이 없도록 오는 223일까지 환경 오염사고 감시 활동을 벌인다.

 

감시 활동 대상과 구간은 주요 폐수 배출사업장 17곳과 15.7탄천 전 구간, 7곳 지천이다.

 

이를 위해 시는 특별 감시반을 꾸려 3개 단계의 환경오염 사고 예방 활동을 한다.

 

1단계는 설 명절 전까지 하루 폐수량 200t~700t3종 사업장 4, 하루 폐수량 50t~199t4종 사업장 11, 지난해 행정처분을 받았던 폐수 배출사업장 2곳을 현장 점검한다.

 

각 사업장의 폐수 배출시설과 방지시설이 정상가동 되는지 등을 점검해 환경 오염물질을 불법 배출하는 일이 없도록 한다.

 

▲ 지난해 10월 야탑동 소재 폐수 처리 사업장에서 방지시설 운영 요령 설명 등 환경기술지원 중이다     © 내일을 여는 신문

 

2단계는 설 연휴인 215~18일 야탑동 탄천 종합운동장 내에 환경오염사고 대비 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 하루 2명이 비상근무를 서며, 여수천, 분당천, 야탑천, 운중천, 동막천 등을 순찰한다. 환경 오염물질 불법 배출이 발견되면 배출 사업장을 확인해 행정 처분한다.

 

3단계는 연휴가 끝난 후 영세 세차장 등을 대상으로 기술 지원에 나선다.

 

폐수처리시설 동파 땐 지점을 찾아줘 정상 운영하게 도와주고, 폐수 약품 처리 방법 등을 컨설팅하는 방식이다.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하려는 조치다.

 

성남시는 231곳 모든 폐수 배출사업장에 경각심을 심어줘 무단 방류를 사전에 막으려고 이번 감시 활동 체계에 들어가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