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노래로 배워요~ 환경 뮤지컬 2편 성남시청서 막 올라

‘맹꽁이들의 합창’, ‘엄마의 비밀 레시피’ 어린이 3600명 무료 관람

조여일 | 입력 : 2018/02/05 [07:01]

 

▲ 환경뮤지컬 '맹꽁이들의 합창' 공연 안내 포스터     © 내일을 여는 신문

 

춤과 노래로 환경의 소중함을 배우는 어린이 뮤지컬 공연이 오는 210일과

11일 성남시청 1층 온누리에서 열린다.

 

성남시는 오는 10맹꽁이들의 합창’, 오는 11엄마의 비밀 레시피등 환경 뮤지컬 2편을 각각 3차례씩 모두 6차례 무대에 올린다.

 

맹꽁이들의 합창은 무분별한 개발로 삶의 터전을 잃은 맹꽁이들의 이야기로자연환경 보호와 배려에 관한 메시지를 전한다.

 

엄마의 비밀 레시피는 건강한 식단을 고집하는 엄마와 갈등하는 사춘기 소녀 수정이의 일상을 다뤘다. 엄마의 요리책에서 본 친환경 식품에 관해 공연한다.

 

이 두 작품은 사회적기업인 극단 날으는자동차가 만들었다.

 

▲ 환경뮤지컬 '엄마의 비밀 레시피' 공연 안내 포스터     © 내일을 여는 신문


각각 25명과 12명의 어린이 배우가 출연해 공연을 펼친다.

 

환상적인 조명과 음악, 율동, 퍼포먼스로 같은 어린이의 시각에서 쉽고 재미있게 환경 문제를 풀어낸다.

 

공연 시간은 이틀간 각각 오후 2, 오후 430, 오후 7시다.

 

별도 예약 절차 없이 공연 한 시간 전부터 성남시청 온누리 앞에서 관람표를 나눠준다.

 

초등학교 1학년 이상 입장이며매회 선착순 600명씩 모두 3600명이 무료 관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