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학습도우미 지원사업…중고생, 대학생에 1:1 방식으로 영어·수학 배워

70명씩 모두 140명 모집

조여일 | 입력 : 2018/01/29 [07:17]

성남시는 형편이 어려운 청소년들이 대학생에게 영어나 수학을 배울 수 있는 학습도우미 지원 사업을 편다.

 

이를 위해 256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하며, 오는 21일부터 9일까지 중·고생과 대학생을 각각 70명씩 모두 140명 모집한다.

 

사업 기간은 오는 3~12월이다.

 

대상 중·고등학생이 희망 과목 하나를 선택해 주 2, 하루 2시간(16시간)씩 원하는 장소에서 대학생 학습도우미에게 11로 배우는 방식으로 사업이 진행된다.

 

성남시는 학습도우미에게 월 32~40만원의 수당을 지급한다.

 

참여 대상 청소년은 국민기초생활 보장법과 한부모가족 지원법상 성남시 수급자 가정의 중학교 2·3학년생과 고등학교 1·2·3학년생이다.

 

대학생은 공고일(1.29) 현재 본인이나 직계 존속이 성남시에 거주해야 학습도우미 신청을 할 수 있다.

 

신청서는 거주지 동 주민센터에서 접수하며, ··대학생 모두 성적증명서, 자기소개서를 함께 내야 한다.

 

시는 사업 대상 중·고생을 먼저 선정한 뒤 학습 희망 과목 등을 조사해 그에 맞는 학습도우미를 선발한다. 대학 성적, 수학, 영어 전공 여부 등을 본다.

 

학습도우미 지원 사업은 2015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4년 차다. 최근 3년간 692명의 중고생과 대학생을 연결했다. 이 중 346명의 대학생에게 지급한 수당은 53551만원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