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의 낡은 구두” 제조사 폐업 4년만에 성남 공장 차려

성남시, 사회적협동조합 ‘구두 만드는 풍경’ 지원 협약

조여일 | 입력 : 2018/01/20 [00:40]

 

▲ 이재명 성남시장(왼)과 유석영 구두 만드는 풍경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이 대화 중이다     © 내일을 여는 신문

 

문 대통령의 낡은 구두로 알려진 장애인 수제화 제조업체 구두 만드는 풍경이 폐업 4년 만에 사회적협동조합으로 중원구 상대원동에 공장을 차려 성남시가 지원에 나선다.

 

성남시는 119일 오후 230분 시청 7층 회의실에서 구두 만드는 풍경과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했다.

 

▲ 이재명 성남시장부터 지원에 나서 이날 유석영 구두 만드는 풍경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 등 임원진을 만나 격려하고, 신발을 맞춤 주문했다     © 내일을 여는 신문

 

협약에 따라 성남시는 구두 만드는 풍경이 지속 가능한 사회적경제기업으로 성장하도록 협동조합 운영에 필요한 컨설팅, 자원 연계, 판로 지원 등을 한다.

 

이재명 성남시장부터 지원에 나서 이날 유석영 구두 만드는 풍경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 등 임원진을 만나 격려하고, 신발을 맞춤 주문했다.

 

▲ 이재명 성남시장이 구두 만드는 풍경 사회적협동조합에서 수제 구두를 맞춤 주문하려고 발 모양을 뜨고 있다     © 내일을 여는 신문

 

이 업체는 20103월 경기도 파주에서 수제 구두 제조업을 시작했지만, 장애인 회사라는 편견 때문에 경영난을 겪다가 2013년도 9월 폐업했다.

 

이곳 구두가 사람들에게 알려진 건 2016년 518일 민주화운동 36주년 기념식 때다.

 

▲ 이재명 성남시장이 구두 만드는 풍경 사회적협동조합에서 수제 구두를 맞춤 주문하려고 발 모양을 뜨고 있다     © 내일을 여는 신문

 

무릎을 꿇고 참배하던 문재인 대통령의 낡은 구두 밑창 사진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됐다.

 

구두를 다시 만들 수 있게 도와주자는 각계각층의 응원과 후원이 이어졌다.

 

▲ 성남시는 1월 19일 오후 2시 30분 시청 7층 회의실에서 구두 만드는 풍경과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했다     © 내일을 여는 신문

 

구두 만드는 풍경은 지난해 12월 성남시 상대원동에 생산공장을 마련하고, 사회적협동조합 설립에 관한 고용노동부의 인가를 받았다.

 

현재 새로 채용한 성남지역 청각장애인 6명이 기존 ‘46년 명장에게 기술을 전수받고 있다.

 

▲ 성남시는 1월 19일 오후 2시 30분 시청 7층 회의실에서 구두 만드는 풍경과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했다     © 내일을 여는 신문

 

구두 만드는 풍경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질의 장애인 일자리를 창출해 나가기로 했다. 오는 21일에는 생산공장 재가동 행사를 연다.

 

성남지역에는 다양한 형태의 304곳 사회적경제기업이 있다. 사회적기업 46, 예비사회적기업 14, 마을기업 6, 일반협동조합 172, 사회적협동조합 41, 소비자생활협동조합 12, 자활기업 13곳 등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