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중원·분당 지역별 치매안심센터 설치하기로

조여일 | 입력 : 2018/01/03 [07:36]

성남시는 치매예방관리 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치매안심센터를 수정, 중원, 분당 3개 지역에 설치해 보건소별 운영에 나선다.

 

정부의 치매국가책임제시행에 따른 국정과제 수행 조치다.

 

수정지역은 신흥동 수정구보건소 3층 공간(580규모)을 리모델링해 오는 6월 말 치매안심센터를 설치한다. 정식 개관 때까지 지난해 121일부터 보건소 3층 치매상담실(40규모)을 임시 치매안심센터로 운영 중이다.

 

중원지역은 상대원동 중원구보건소 옆에 있는 노인보건센터 건물 간판을 오는 110성남시 중원구 치매안심센터(1414규모)’로 바꿔 달아 기존 업무를 이어간다.

 

분당지역은 정자동 한솔7단지 사회복지관 건물 1층 공간(564규모)을 리모델링해 오는 6월 말 치매안심센터를 설치한다. 이를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 측과 해당 공간을 20년간 무상 임대하기로 지난해 1227일 업무 협약했다. 이어 13일 오전 10시 이곳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현재 야탑동 분당구보건소 건물 3층 치매상담실(30규모)을 지난해 121일부터 임시 치매안심센터로 운영 중이다.

 

3개 지역 치매안심센터 설치에 투입하는 비용은 모두 222800만원(수정 65800만원·중원 57000만원·분당 10억원)이다.

 

각 지역 치매안심센터는 검진실, 교육·상담실, 프로그램실, 쉼터, 가족카페 등의 시설을 갖춘다.

 

간호사와 사회복지사, 임상심리사, 작업치료사 등 모두 82(수정 21·중원 28·분당 33)의 치매예방관리 사업 전문 인력이 배치된다.

 

60세 이상 어르신 대상 무료 치매 선별검사와 치매 예방 교육, 치매 환자 등록 관리, 재활·인지 프로그램 운영, 진단검사, 감별검사 등 체계적인 치매 통합관리서비스를 제공한다.

 

치매 조기 검진과 예방 관리가 지역별로 체계적으로 이뤄져 사회·경제적 비용을 절감하고, 치매 환자와 그 가족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성남시 3개 보건소가 등록·관리하는 치매 환자는 13일 현재 수정구보건소 1258, 중원구보건소 1237, 분당구보건소 1514명 등 모두 4009명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