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건설현장 컨설팅 감사…9억800만원 예산 절감

조여일 | 입력 : 2017/12/22 [07:36]
▲ 야탑청소년수련관 건립공사 현장에서 컨설팅 감사를 벌이고 있다.     © 내일을 여는 신문

 

성남시는 도급액 5억원 이상의 관급 건설 사업장 9곳을 대상으로 컨설팅 감사를 벌여 올해 9800만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시 감사담당 공무원과 건축·토목·전기 분야 시민감사관 등 9명이 지난 5월과 11건설현장에서 설계, 원가 계산의 적정 여부 등을 살펴 공사단가 적용을 바로잡는 방식의 전문 컨설팅 감사를 한 결과다.

 

감사 현장(완공일)수정노인종합복지관 확장 리모델링 공사장(6.16) 하대원공설시장 건립공사장(12.15) 단대동 맞춤형 정비사업장(2018.6) 태평동 성남시의료원 건립공사장(2018.하반기) 수정·분당구 일원 성남시 하수관거 정비사업장(2018.9) 태평4동 종합복지시설 신축 공사장(2018.12) 은행종합사회복지관 건립 공사장(2019.3) 복정도서관 건립공사장(2019.6) 야탑청소년수련관 건립 공사장(2019.8) 등이다.

 

시는 각 현장에서 흙막이 공사 수량을 과다하게 산출한 사례, 실내 마감 공사 항목을 중복으로 계상한 사례, 지하 외벽거푸집 등 불필요한 공사 항목을 포함한 사례, 불필요한 수목 이식 공사비를 반영한 사례 등 모두 26건의 오류를 찾아내 해당 공사비를 감액하도록 했다.

 

박세종 성남시 감사관은 부실시공이나 예산 낭비 요인을 사전에 차단하려고 2007년부터 시가 발주하는 대규모 건설 사업장을 대상으로 컨설팅 감사를 하고 있다말했다.

 

성남시는 컨설팅 감사로 매년 예산 절감 효과를 보고 있다. 201418곳 건설 현장 감사로 5700만원을, 201511곳 감사로 107000만원을, 지난해 11곳 감사로 72000만원을 각각 아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