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영세 소상공인 특례보증…내년도 90억원 규모

1인당 최대 5000만원 시중 은행서 빌릴 수 있어

조여일 | 입력 : 2017/12/20 [07:06]

 

▲ 성남지역 소상공인이 경기신용보증재단 성남지점 특례신용보증 창구에서 은행 융자 상담 중이다     © 내일을 여는 신문


성남시는 내년도 영세 소상공인 특례보증 규모를 90억원으로 책정해 시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내년110일 영세 소상공인 특례보증지원 사업비 9억원을 경기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한다.

 

경기신보가 시 출연금의 10배를 보증하는 구조여서 성남지역 소상공인들은 모두 90억원의 융자금을 시중 은행에서 빌릴 수 있게 된다.

 

1인당 융자금은 최대 5000만원까지다.

 

특례보증 대상은 성남지역에 살면서 점포를 2개월 이상 운영한 소상공인이다.

 

전통시장 상인은 물론 5명 미만의 직원을 둔 음식점·슈퍼마켓·세탁소·미용실·이발소 등 골목상권 영세 점포 운영자, 10명 미만의 직원을 둔 광업·제조업·건설업·운수업 종사자가 해당한다.

 

경기신보의 특례보증비가 소진될 때까지 연중 지원 신청할 수 있다.

 

소상공인이 경기신용보증재단 성남지점(031-709-7733)에 융자신청서, 사업자 등록증 사본 등의 서류를 내면, 경기신보가 신청인 신용과 재정 상태를 살핀 뒤 현장 심사를 거쳐 보증서를 발급해 준다.

 

이 신용보증서를 받은 소상공인은 시중 은행에서 손쉽게 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다.

 

성남시는 경기침체에 담보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 소상공인에 도움을 주려고 이번 특례신용보증 지원책을 마련했다.

 

시는 2009년도부터 올해까지 9년간 경기신용보증재단에 55억원의 특례 보증금을 출연해 2873명의 소상공인이 499억원을 은행에서 빌릴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