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정취 물씬 느낄 수 있는 10월, 경기도 트레킹 명소 5선 추천

도, 선형(線形) 관광 콘텐츠 발굴 및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매월 ‘여행작가가 추천하는 경기도 트레킹 명소 5선’ 선정․발표

조여일 | 입력 : 2017/10/10 [07:07]

 

▲ 우음도     © 내일을 여는 신문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여행작가가 추천하는 10월 트레킹 명소로 우음도 에코트레킹 등 5곳을 선정했다.

10월 가봐야 할 트레킹 명소 5곳은 거칠지만 감성적인 비밀의 정원 '우음도 에코 트레킹길' 숲과 마을을 지나는 정겨운 길 '삼남길 제3길 모락산길' 작은 물길이 큰 물길을 만나는 곳 부천둘레길 3코스자전거 타고 염전으로 가는 길 그린웨이 자전거길DMZ 접경지역을 걸으며 평화를 기원하는 길 평화누리길 1코스 염하강철책길' 이다.

거칠지만 감성적인 비밀의 정원 '우음도 에코 트레킹길'(화성시)

예전 우음도의 이미지는 쓸쓸함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생태트레킹 명소로 다시 태어난 녹색세상이다. 시화호환경학교에서 시작하는 에코 트레킹은 둘레길을 따라 섬을 한 바퀴 도는 코스로 특히 아이 등을 동반한 가족에게 알맞은 생태학습 코스이기도 하다. 둘레길을 걷다보면 예전 바다 흔적들을 찾아볼 수 있으며 트레킹 코스의 시작점인 시화호환경학교의 체험프로그램과 연계하면 더욱 알찬 생태트레킹이 된다.

 

▲ 모락산길     © 내일을 여는 신문

 

산길과 숲길이 잘 어우러진 정겨운 길 '삼남길 제3길 모락산길'(의왕시~수원시)

의왕시 백운호수를 시작으로 모락산 자락을 걷는 길로 옛날 선비들이 과거를 보기 위해 한양으로 갈 때 걸었던 길이기도 한 이 곳은 삼남길 전체 구간 중에서 가장 걷기 좋은 길로 손꼽힌다. 의왕과 수원의 경계를 이루는 지지대고개까지 이어지며 한적한 숲길과 고즈넉한 농촌마을을 지나는 정겹고 포근한 길이다.

 

▲ 부천둘레길     ©내일을 여는 신문

 

작은 물길이 큰 물길을 만나는 곳 물길따라 걷는길 부천둘레길 3코스’(부천시)

부천시의 외곽을 따라 형성된 부천 둘레길은 모두 5개의 코스로 이루어져 있다. 산과 들, 공원과 하천 등이 연결된 길이다. 그 중 송내역 북광장에서 출발하는 둘레길 3코스는 도심 속에서도 아늑한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매력적인 코스다. 걷다보면 하수처리장 방류수를 재활용한 친환경 인공 하천인 시민의 강과 나란히 한다. 물가에는 다양한 수생식물이 자라고 맑은 물에서는 크고 작은 물고기들이 유유히 유영을 하는 모습도 좋은 구경거리다.

 

▲ 그린웨이자전거길     © 내일을 여는 신문

 

자전거 타고 염전으로 가는 길 그린웨이 자전거길’ (시흥시)

고즈넉한 호숫가에서 평온함과 여유를 만끽할 수 있는 곳으로 드라이브와 산책 코스로도 유명하다. 물왕저수지를 지나 보통천을 따라 이어지는 코스로 약 300여 년 전 간척을 통해 만들어진 호조벌인 농로와 가로수가 가득한 오솔길을 지나다 보면 어느덧 종착지인 갯골생태공원에 도착한다. 이 곳에 위치한 22m 높이의 흔들 전망대에 올라보면 과거 대규모 염전의 흔적인 소금창고 등이 한눈에 들어온다.

 

▲ 염하강철책길     © 내일을 여는 신문

 

평화를 기원하며 걷는 길 평화누리길 1코스 염하강철책길’ (김포시)

평화누리길의 시작인 1코스인 염하강철책길은 김포 대명항에서 문수산성까지 이어지는 코스다. 평화누리길 시작점을 알리는 조형물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스탬프함에 비치된 평화누리길 패스포트 1코스란에 스탬프를 찍은 후 철책 너머 염하와 강화도의 풍경을 감상하며 걷다보면 분단의 상징인 철책과 외세침략에 맞선 우리의 근현대사를 되짚어 보는 계기가 된다.

한편, 경기도는 최근 도보 여행길과 자전거 여행길을 이용하는 선형관광의 수요 증가로 길과 관광명소를 연계한 트레킹 관광명소 스토리텔링정보제공지난 6월부터 매달 5선씩 엄선하여 경기관광포털(http://www.ggtour.or.kr)아이엠스쿨 어플을 통해 웹진 형태로 제공 중이다.

코스는 가장 걷기 좋은 시기에 맞춰 6월부터 12월까지 여행 작가를 통해 매월 5선씩 계절, 경관, 테마, 지역대표성 등을 고려해 선정하며, 코스 주변의 역사문화생태 체험, 대표음식, 지역주민 선호 맛집 정보 등을 함께 수록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