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민 시정만족도 ‘80.6%’... 역대 최고치 경신

시민 5명 중 4명 이상 ‘만족’... ‘지방정부 모범’ 새로 써내려가

조여일 | 입력 : 2017/09/26 [09:30]

 

▲ 시정만족도데이터     © 내일을 여는 신문

 

올해 성남시민들의 시정만족도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80.6%로 나타났다.

 

성남시는 여론조사기관인 서던포스트에 의뢰해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시민 3,018명을 대상으로 복지, 보건, 위생·교육, 문화, 체육, 홍보, 환경, 청소, 공원, 재정, 민원, 안전, 교통, 청렴 등 204개 문항의 맞춤형 행정수요를 조사한 결과 종합만족도가 80.6%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2년 전 조사(79.9%)에 비해 0.7%p 오른 수치다. 지역별 만족도는 중원구(82.5%), 분당구(81.3%), 수정구(77.4%) 순으로 나타났다.

 

세부분야별 만족도 조사에서는 민원행정서비스분야(88.7%)에 대한 만족도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시민들은 시민들의 참여기회 확대 및 공무원의 신속한 업무처리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버스 무선인터넷(85.6%), 체육시설(84.9%), 평생학습정책 및 프로그램(83.2%), 체육분야사업(82.1%), 문화예술행사(81.5%), 성남시도서관(81.4%), 민원행정 및 재정사업(81%)에 대한 만족도가 80%를 넘겼다.

 

시는 이날 시청 산성누리에서 ‘2017. 성남시 맞춤형 행정수요조사 용역 최종 보고회를 열고, 조사결과를 주요업무계획과 정책수립에 활용하기로 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시민 5명 중 4명 이상 시정에 만족하고 있다는 것은 그동안 성남시가 시민을 주인으로 섬기는 행정을 보여줬다는 증거라며 앞으로도 지방정부의 모범을 보여주는 새 역사를 써내려갈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2011년부터 격년제(홀수년도)로 시민 만족도 조사를 시행해왔다. 시는 그동안 진행하던 시민 만족도 조사가 시정에 대한 만족수준을 파악하는 것에 중점을 뒀던 반면, 올해 조사에서는 만족수준 뿐만 아니라 실질적인 서비스 수혜자인 시민의 행정수요를 조사하는 데 중점을 두고 조사 명칭도 행정 수요 조사로 바꿨다.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질문지를 이용한 11 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1.8%.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