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경기도에 ‘대중교통협의체’ 구성 촉구

버스 준공영제 졸속 추진 지적하고 버스 안전 대책 논의 요구

조여일 | 입력 : 2017/09/12 [22:08]

 성남시가 경기도에 대중교통협의체구성을 촉구하는 등 버스 안전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조속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시는 12일 입장문을 내고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동의안이 경기도의회에서 보류됐다지방재정 부담, 퍼주기 논란 등 부작용에 대한 대책 없이 졸속 일방 추진으로 일관했던 경기도에 대한 엄중 경고라고 지적했다.

 

이어 잇따르는 졸음운전 사고 등 버스에 대한 시민들의 불신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지자체의 국장급 이상 책임실무자가 참여하는 대중교통협의체운영안을 조속히 내놓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대중교통협의체는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지난 지방선거 당시 버스 교통대책 마련을 위해 기초단체의 의견을 수렴하겠다며 공약했지만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운영되지 않았다.

 

시는 경기도는 지자체, 의회, 교통전문가, 버스 이용자, 버스 노동자 등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논의할 수 있도록 토론회, 공청회 등을 실시해야 할 것이다고 촉구했다.

 

경기도의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고 경기도 버스 준공영제 동의안을 처리할 예정이었지만 일부 의원들이 반발하며 안건상정이 보류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