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13개 동 주민센터 명칭 ‘행정복지센터’로 변경

사각지대의 어려운 이웃 찾아가 맞춤형 복지 서비스

조여일 | 입력 : 2017/09/07 [08:02]

 

▲ 사각지대의 어려운 이웃 찾아가 맞춤형 복지 서비스 지원하는 행정복지센터 전기차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시장 이재명)50개 동 주민센터 가운데 13개 동의 명칭을 행정복지센터로 변경해 오는 915일까지 간판과 현판을 바꿔 단다.

 

해당 동은 지난 91일 성남시 조직개편 때 맞춤형복지팀이 신설된 수정구 신흥3, 태평2, 태평3, 수진2, 산성동 중원구 성남동, 중앙동, 금광2, 상대원3분당구 정자2, 야탑3, 금곡동, 백현동이다.

 

이들 동은 정부의 찾아가는 읍면동 복지센터 추진 사업에 발맞춰 민원행정 외에 사각지대의 어려운 이웃을 먼저 찾아가 적시에 지원하는 맞춤형 복지 서비스 중심지 역할을 한다.

 

▲ 성남시 13개 동 주민센터 명칭 ‘행정복지센터’로 변경(사진은 태평3동 행정복지센터 간판석)     © 내일을여는신문


원활한 업무를 위해 성남시는 최근 45000만원(국비 31000만원 포함)의 사업비로 맞춤형 복지차량(전기차·르노 삼성SM3 ZE) 13대와 사회복지직 공무원 신변보호용 스마트워치 39개를 마련해 13개 동 행정복지센터에 전달했다.

 

현재 명칭을 그대로 쓰는 37개 동 주민센터도 내년 말까지 행정복지센터로 이름을 바꿔성남시 전역의 맞춤형 복지 서비스 체계를 강화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