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19곳 전통시장에 ‘말하는 소화기’ 600대 설치

내일을여는신문 | 입력 : 2017/08/10 [07:07]

 

▲ 말하는 소화기 설명서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화재 발생 때 신속한 대응을 위해 810일 지역 내 19곳 전통시장에 말하는 소화기’ 600대를 설치했다.

 

말하는 소화기는 안전핀 1, 노즐 2, 손잡이 3번 등을 표기하고, 몸체에 음성장치를 부착해 버튼을 누르면 사용법을 음성으로 안내한다.

 

▲ 서현동 범한프라자 전통시장 입구에 비치한 말하기 소화기     ©내일을여는신문

  

불이 났을 때 당황해서 소화기 사용을 못 하는 일이 없게 하려고 만들어진 아이디어 제품이다.

  

시는 이 소화기 설치를 위해 사업비 1500만원(도비 50% 포함)을 투입했다.

 

설치한 곳은 모란시장, 성호시장, 분당우성시장, 범한프라자시장, 동신종합시장 등이며, 개별 점포나 공용소화전함에 1~2대씩 비치했다.

 

▲ 서현동 범한프라자전통시장 공용소화전함에 설치한 말하기 소화기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는 지역 내 중앙시장이 2002년과 2006년 두 차례 화재를 겪은 적이 있는 데다가 지난해 대구 서문시장에 이어 올해 여수 수산시장, 인천 소래포구 수산시장 등의 대형 화재가 잇따라 말하는 소화기를 설치하게 됐다.

   

앞으로 시는 ‘1점포 1소화기 설치 사업을 전개해 지역 내 27곳 모든 전통시장(점포 수 3898)에 소화기 설치를 지원할 계획이다.

 

▲ 성남시 19곳 전통시장에 ‘말하는 소화기’ 600대 설치(SNS 홍보 이미지)     © 내일을여는신문


이와 함께 소방서, 전기안전공사, 가스안전공사와 함께 주기적으로 안전 점검을 해 전통시장 화재에 대비할 방침이다.

 

▲ 서현동 범한프라자전통시장 공용소화전함에 비치한 말하기 소화기     ©내일을여는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