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을 배워요” 유치원, 어린이집 단체 신청 받아

양지동 환경교육센터, 태평습지, 수내습지, 숯내저류지 중 선택 신청 가능

조여일 | 입력 : 2017/08/09 [07:00]

 

▲ 성남시 생태체험학습에 참여한 어린이집 원아들이 7월 5일 탄천습지생태원에서 육지곤충을 채집하고 있다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오는 816일부터 선착순으로 지역의 생태 체험장에서 24회분 자연 배움 프로그램에 참여할 유치원, 어린이집의 단체 신청을 받는다.

 

교육 대상은 5~7세 유아이며, 회당 20~30명이 참여할 수 있다.

 

앞선 모집 기간(3.27~4.10)290회분 7250(회당 평균 25)의 신청을 받은 후에 우천, 미세먼지, 폭염 등의 사유로 취소된 24회차 분의 추가 모집 절차다.

 

참여 단체는 오는 91일부터 1130일까지 기간에 양지동 실내 환경교육센터, 탄천 태평습지, 수내습지, 운중천 숯내저류지 중 원하는 곳에서 자연을 체험할 수 있다.

 

수정구 양지동 환경교육센터는 5층 규모 건물 4층에 있다. 150규모에 환경교육장, 회의실, 도서열람실, 민물고기·곤충표본 전시실 등을 갖췄다. 사진과 동영상을 활용한 이론 수업, 돋보기로 식물, 곤충 관찰하기, 식물 액자 꾸미기, 토끼풀 시계 만들기 등 자연놀이 학습을 병행한다.

 

▲ 성남시 생태체험학습에 참여한 유치원생이 6월 27일 수내습지에서 부들을 불어 물방울을 만들고 있다     © 내일을여는신문


탄천 태평습지생태원은 수정구 태평동 7033-1일원에 24000규모로 펼쳐져 있는 성남지역 생생자연 학습장이다. 민물고기, 잠자리, 꼬리명주나비, 수서곤충을 관찰할 수 있는 19개의 인공 습지가 있다. 봄에는 유채꽃, 가을에는 코스모스 단지, 겨울엔 우리 밀밭을 볼 수 있다.

 

탄천 수내습지생태원은 분당구 수내교 상류에 있다. 자연 그대로의 6000규모 습지와 그 환경을 관찰할 수 있다. 수련, 노랑어리연꽃, 황금조팝 등 야생화가 피어 있고, 수질정화시설(3t/)이 있다.

 

운중천 숯내저류지는 분당구 삼평동 봇들마을 9단지 옆에 있다. 6900규모로 자연 조성된 빗물 저장소. 장마 때 45000가량의 빗물받이 역할을 해 하천 범람을 막는다. 저류지를 따라 산책로가 나 있고, 부들, 곤충 등 자연 관찰거리가 많다.

 

참여를 희망하는 어린이집과 유치원은 환경교육도시 에코성남 홈페이지(환경교육신청어린이 생태체험학습)에서 교육 장소와 날짜를 선택해 신청하면 된다. 별도 참가비는 없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