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도시개발공사, 행정안전부‘지방공기업 경영평가’최우수등급

2년 연속 흑자경영에 이어

조여일 | 입력 : 2017/08/08 [22:57]

 

▲  단체사진 델피노리조트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도시개발공사(사장 황호양)2017년도 지방공기업 경영평가에서 최우수등급인등급을 받았다.


앞서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전국 총343개 지방공기업을 대상으로 2016년도 실적에 대한 경영평가를 실시해 그 결과를 이달 초 발표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경영성과 전반에 걸쳐 실시된 이번 평가에서 전국에서 최우수등급인 ''등급을 받은 지방공기업은 모두 총18곳이라고 밝혔다.

 

성남도시개발공사는 시설관리공단 46()에서 최우수등급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서 성남도시개발공사는 출범이래 2년 연속 흑자경영 실현에 이어 지방공기업 경영평가에서 최우수등급기관으로 선정되는 겹경사를 맞았다.

 

경영평가준비를 총괄한 성남도시개발공사 유동규 본부장은 경영전반의 시스템 개선을 위해 노력한 결과라며이번 성과가 고객서비스 개선으로 이어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사는 작년 한해 매출액 6837천만 원 영업이익 88천만 원 당기순이익 301천만 원으로 전년(당기순이익 8억원) 대비 375% 증가율을 보이며 괄목할만한 성과를 보였다.

 

개발사업 관련해 공사는 출범 후 첫 주력사업이었던 위례신도시 A2-8BL 공동주택사업을 100% 입주를 마치고 사업을 마무리하고 있다.

 

판교 대장지구 도시개발사업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최근에는 전용면적 85이하 1,033가구를 지을 수 있는 대장지구 공동주택 용지 A5·7·8블록(면적 61312)이 제일건설에 낙찰됐다. 아파트 분양은 내년 9월 예정이다.


반면에 대행사업 관련해서는 대행사업수입 전년 대비 111% 달성 1인당 관리실적 전년 대비 110% 달성 사업수지 또한 89.68%로 전년 대비 약 4% 상승했다.

 

이와 함께 행정안전부에서 진행한 고객만족도 조사(87.71) 또한 전국 평균을 상회하며 좋은 성과를 냈다.

 

특히 정부에서 추진 중인공공부문 비정규직 전환 정책이 화두인 요즘 공사는 비정규직 직원의 고용안정과 처우개선 등을 위해 한발 앞서 지난 2011년부터 시와 공사 노·사간 실무협의를 거쳐 직급과 직책이 없었던 340명의 상근직을 일반직 8급으로정규직 전환을 마무리한 바 있다.

 

또 청년고용, 국가유공자, 저소득계층 등 취업 취약계층 신규인력채용(3년간 총91)NCS를 활용한 블라인드 채용 유연근무제 활성화 청년인턴 채용 등 정책 균형인사 제도를 통한 일자리 창출 노력을 인정받아 작년 일자리창출 장관상을 받기도 했다.

 

최근 지방공기업 경영평가에서 공공성과 책임성에 관한 중요도가 높아지고 고용 안정과 일자리 창출, 안전관리 등에 대한 요구가 향상되는 점을 감안해보면 이 같은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성과가 경영평가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황호양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은이번 평가 결과는 시민들에게 감동을 주는 공사가 되기 위해 임직원 모두가 부단히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 성남시민들에게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