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3월 승인 앞두고 주요 현안 점검

조여일 | 입력 : 2021/02/26 [22:38]

 

▲ 경기도,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3월 승인 앞두고 주요 현안 점검  © 내일을여는신문


SK하이닉스와 국내외 50개 이상 반도체 장비·소재·부품 업체가 입주할 용인반도체클러스터일반산업단지의 승인을 앞두고 경기도와 용인시, 사업시행자인 SK관계자가 성공적인 조성사업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경기도는 26일 오후 용인시 원삼면사무소에서 이한규 행정2부지사 주재로 도 및 용인시, SK 관계자 1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현안점검을 위한 현장회의를 개최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실제 사업현장을 둘러보며 수도권정비실무위원회 심의결과 조치방안 등 산업단지 승인을 위한 행정절차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산업단지 적기가동을 위한 주요 기반시설(도로, 용수, 전력) 등의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도는 오는 3월 예정된 산업단지계획 승인부터 2024년 말 완공 후 반도체 (FAB, 제조공장))이 정상가동 될 때까지 주요현안 사항에 대해 지속 점검·논의해 나갈 계획이다.

이한규 행정2부지사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은 미래의 대한민국 경제를 한 단계 도약시킬 대규모 투자 사업으로 반도체 글로벌 시장 선점 효과는 물론 미래일자리 창출, 대중소기업 상생모델 구축 등 엄청난 효과가 기대된다라며 관계기관과 함께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반도체클러스터는 총 122조원이 투자돼 용인시 원삼면 죽능리 일원에 415규모로 조성될 예정으로, 올해 3월 용인시에서 산업단지계획 승인이 이뤄질 경우 이르면 하반기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에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로 지정돼 공동 연구개발(R&D), 기반시설 확충, 반도체 펀드 구축, 각종 상생 프로그램 등 특화단지 육성에 필요한 사업비를 국비로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소부장 국산화의 최적의 전진기지를 구축하고, 해외 투자유치와 국내기업 복귀(Reshoring)를 촉진하는 토대를 다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서울대학교 경제연구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가 구축될 경우 17,000명의 직접고용, 513조 생산 및 188조원의 부가가치 유발, ·중소기업 상생모델 구축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크게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