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요양병원·시설 입소자, 종사자 먼저

조여일 | 입력 : 2021/02/26 [07:02]

 

▲ 성남시청 전경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시장 은수미)226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225일과 26일 양일간 성남지역 요양병원과 수정·중원·분당구 보건소에 4200명분이 공급된 데 따른 조처다. 


정부 방침에 따라 백신 접종에 동의한 65세 미만의 요양병원(20요양시설(36) 입소자와 종사자 3436(전체 3692명의 93%) 먼저 접종을 진행해 오는 331일까지 보건소, 위탁의원 등에서 코로나19 예방 주사를 맞게 된다.

 

오는 38~31일은 올 1분기 접종 대상인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역학조사·검역 요원 등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예정돼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주사를 맞고 나서 2주 정도 후에 방어 항체가 형성된다. 백신 특성상 첫 접종 뒤 8~12주 사이에 2차 접종을 완료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다른 백신 종류인 화이자 백신은 영하 75도 안팎의 초저온 관리가 필요해 3월 중 초저온 냉동고가 설치되는 중앙·권역 접종센터에서 접종이 이뤄진다. 


성남시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자는 만 18세 이상 시민 80만 명이다.

 

이번 접종 이후의 일정은 2분기=65세 이상, 의료기관과 약국 보건의료인, 노인·장애인·노숙인 시설 이용자와 종사자 3분기=성인 만성질환자, 18~64, 군인, 경찰, 소방관, 보육시설 종사자 4분기=2차 접종자, 미접종자 등의 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