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땅에서 찾은 효모로 만든 술을 마신다!

도 농기원, 특허등록 향미증진 양조용 효모 공급

내일을여는신문 | 입력 : 2017/08/08 [07:10]

 

▲ 양조용 효모로 제조한 수제맥주     © 내일을여는신문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우리나라에서 수집하여 특허등록한 양조용 효모를 도내 전통주 양조장들과 수제맥주 양조장에 공급한다고 8일 밝혔다.

최근 소규모 양조장이나 수제맥주 제조장이 증가하면서 효모의 수요는 계속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지만, 우리나라 양조장에서 사용하는 양조용 효모는 주로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농수산식품수출지원정보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수입하는 양조용 효모는 2016년 기준 138(336,000달러)규모로 전년대비 수입량은 2.2%, 금액은 15.6% 증가했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우리나라에서 찾은 양조용 효모사카로마이세스 세레비지에(Saccharomyces cerevisiae) 2종류 HY2012HY2013를 특허 등록해 지난 5월 도내 전통주 업체와 식초제조 업체 3개소에 기술을 이전했다.

 

▲ 향미증진 양조용 효모     © 내일을여는신문

 

기술 이전한 양조용 효모는 과일향을 내는 이소아밀알코올을 생산하는 능력이 기존 수입효모에 비해 34% 이상 높아 발효주의 향미를 풍부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효모는 발효주의 품질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이며, 그 종류에 따라 향미성분과 맛이 달라진다. 농기원은 이번에 기술 이전한 양조용 효모를 통해 제품의 고급화와 품질유지가 가능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기원은 오는 9월 개발한 양조용 효모를 사용한 수제맥주를 선보일 예정이다. 기존 맥주와는 다르게 첨가물 없이 과일향이 가득해 수제맥주 매니아들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순재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우리가 마시는 술을 우리 땅에서 찾은 효모로 만들어 소비자들이 더 사랑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술의 향기를 만끽할 수 있는 제품들이 계속 출시될 수 있도록 양조미생물의 연구와 보급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