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태평2·4동 밤길 환해져…솔라표지병 226개 설치

범죄·화재 예방 환경 만들어

내일을여는신문 | 입력 : 2017/08/08 [06:40]

 

▲ 태평2동 골목길에 솔라표지병이 설치돼 주택가를 밝히고 있다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시장 이재명)가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셉테드) 디자인의 하나로 단독주택 밀집지역인 태평2·4동 골목길에 솔라표지병 226개를 설치해 밤길이 환해졌다.

 

솔라표지병은 낮에 태양열을 축적해 뒀다가 야간에 빛(LED)을 발하는 태양광 충전식 발광기구다.

 

성남시는 이 지역 주민들의 밤길 안전을 위해 사업비 2000만원(도비 50% 포함)을 들여 지난 531일부터 714일까지 솔라표지병을 설치했다.

 

▲ 태평4동 골목길 노면에 솔라표지병이 2.5m 간격으로 박혀있고, 바닥엔 여성안심귀갓길 표시가 돼 있다     © 내일을여는신문


솔라표지병은 태평2·4동 일대 592m 구간 노면에 2.5m 간격으로 박혀있고 바닥 6곳엔 여성안심귀갓길 표시가 돼 있다.

 

태평2동 남문로 77번길~태평로 78번길 307m 구간(도보 15)과 태평4동 남문로 135번길~태평로 124번길 285m 구간(도보 10) 골목길이 해당한다.

 

은은한 빛으로 노면을 밝혀 어린이, 여성 등 지역주민들의 안전한 귀갓길을 안내하고, 운전자의 밤길 운전에 도움을 준다.

 

낮 동안 태양광을 저장해 전기를 공급하기 때문에 친환경적이며 유지관리 비용이 저렴하다는 장점도 있다.

 

▲ 태평4동 골목길에 솔라표지병이 설치돼 밤길을 밝히고 있다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는 또, 태평2·4동 지역을 화재 예방 환경으로 만들기 위해 내년도 4월까지 38000만원(도비 50% 포함)을 투입해 2568곳에 사물인터넷(IoT)급 화재 감지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 시설은 화재 정보를 사전 자동 감지해 구역 내 모든 주택, 소방서, 성남시청 상황실로 자동 전송하는 지능형 화재경보 시스템이다.

 

성남시는 화재 발생 때 신속한 대응을 위해 최근 두 달간 태평2·4동 주택가 이면도로 8곳에 3900만원(도비 50% 포함)들여 소방용수시설(소화전)을 설치해 둔 상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