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현장 근로자 작업장 53곳 점검 “산업재해 예방”

조여일 | 입력 : 2021/02/16 [06:17]

▲ 성남시청 전경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는 오는 217일부터 430일까지 조직 내 현장 근로자 639명이 일하는 53곳 작업장을 대상으로 안전보건관리 상태 점검에 나선다.

 

청소, 용접, 토목, 제초 등의 작업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인을 없애 산업재해를 예방하려는 취지다.

 

해당 작업장은 여수동 양묘장, 성남동 성남시민농원, 수진동 누수복구반 작업장, 갈현동 영생관리사업소 내 화장장 등이다.

 

점검 내용은 화장장 냉각시스템과 송풍기 정상 작동 여부, 시설물 내 소화기 비치와 통로 확보 여부, 청사 내 사다리 작업 때 안전 난간대 설치 여부, 작업장 안팎의 전선 피복 상태 등이다.

 

현장 근로자의 방진 마스크·안전모·안전화 등 3종 안전보호구 착용 여부도 점검대상이다.

 

작업장별 안전책임관리자 지정 운영 실태와 작업 개시 전 안전교육 시행 여부도 점검한다.

 

사용 빈도가 낮은 유해화학물질 관리 상태 등 잠재된 위험요인도 확인 점검해 산업재해 예방에 주력한다.

 

점검 과정에서 미비 사항이 발견되면 그 자리에서 개선하고, 중장기 계획이 필요한 사항은 개선책을 마련해 시행한다.

 

성남시 자치행정과 관계자는 시 소속 현장 근로자들이 더욱 안전하게 일하도록 자체 점검을 강화해 나가겠다면서 민간 사업장에도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에 관한 표준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