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단대동 행복주택 ‘신혼·청년·고령’ 3월 입주 시작

주거 불안 해소 위해 市 직접 건설…임대료 주변 시세의 60~80% 수준

조여일 | 입력 : 2021/02/16 [06:13]

 

▲ 성남시 수정구 단대로 23번길 ‘단대동 행복주택’ 전경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는 수정구 단대로 23번길 시유지 1342단대동 행복주택을 준공해 오는 320일부터 60가구의 입주가 시작된다고 밝혔다.  

단대동 행복주택은 대학생, 청년, 신혼부부 등의 주거 불안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성남시가 직접 건설한 공공 임대주택이다.  

임대료를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으로 저렴하게 책정해 지난해 916일 마감한 청약에서 3.91입주 경쟁률을 나타냈다.  

시는 20182월부터 지난 1월까지 사업비 109억 원(국비 18억 원 포함)을 투입해 지하 2, 지상 7, 연면적 4700규모의 단대동 행복주택을 건립했다.  

1개 동에 전용면적 16·24가구, 26·18가구, 44·18가구가 들어섰다.  

이 중 27가구는 대학생과 청년층(19~39), 17가구는 신혼부부, 한부모가족, 11가구는 고령자, 주거급여 수급자, 5가구는 기존 거주자에 각각 공급됐다.  

임대료는 주변 시세보다 20~40% 싼 월 89250~27만 원이다.  

대학생, 청년층은 최장 6, 신혼부부는 최장 10, 취약계층은 최장 20년 거주할 수 있다.  

성남시 주택과 관계자는 집값, 임대료에 대한 시민 부담을 덜기 위해 성남시 중점 시책의 하나로 행복주택 건설 사업을 추진했다면서 야탑동 공공분양주택 건립사업과 삼평동 2030 공유형 주거시설 건립사업도 같은 취지로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