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청 하늘극장서 즐기는 “영화로운” 피서

무료로 영화 보고 무더위 날리고

내일을여는신문 | 입력 : 2017/08/03 [06:48]

 

▲ 성남시청 2층 종합홍보관 내 하늘극장이 이색 피서지로 인기다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청 2층 종합홍보관 내 하늘극장이 이색 피서지로 인기다.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시청을 찾는 시민들이 영화를 보며 한여름 무더위를 식힐 수 있도록 방학 기간에 맞춰 724일부터 오는 820일까지 무료 영화 상영 이벤트를 열고 있다.

 

하늘극장은 평일은 물론 토·일요일에도 문을 열어 오후 2시와 4시 하루에 두 차례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영화를 상영한다.

 

엘라의 모험2’, ‘눈의 여왕2’, ‘로코왕국의 전설’ ‘바비와 동생들의 신나는 퍼피 어드벤처’, ‘코비, 블루엘리펀트의 전설등 어린이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는 작품들이다.

 

영화 상영 열흘째인 82일 현재까지 가족 단위 시민 600여 명이 이곳을 찾았다.

 

주말에 관람객이 가장 많아 하늘극장 객석 48석을 가득 채운다.

 

▲ 시민들이 성남시청 2층 하늘극장에서 엘라의 모험 영화 관람 중이다     © 내일을여는신문


큰돈을 들여 멀리 가지 않아도 에어컨 바람이 시원한 극장과 다양한 시민 개방 시설에서 여름휴가를 즐길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이다.

 

김지은(38. 여수동) 씨는 집 근처에서 물놀이와 영화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곳은 성남시청밖에 없다면서 운 좋게도 TV 동상이몽에서 본 이재명 성남시장과도 사진을 찍게 돼 영화로운하루를 즐겼다고 말했다.

 

성남시청은 2층 시장실, 종합홍보관, 시민 갤러리 공감, 9층 아이사랑놀이터, 하늘 북카페, 음악 분수 쇼가 펼쳐지는 야외 너른못 광장, 물놀이장 등이 늘 시민에게 열려 있다.

 

이중 하늘극장을 끼고 있는 성남시청 종합홍보관은 지역의 역사, 문화, 시책, 산업, 생활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시민 참여형 개방시설이자 초등학교 3학년 교과과정인 우리 고장 성남의 현장 체험 학습장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