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한-중(韓中) VR 산업 협력시대 연다!

조여일 | 입력 : 2017/07/31 [22:46]

 

▲ 한중(韓中) VR 산업 발전을 위한 MOU 체결후 DPVR의 章立(Zhangli, 왼쪽, CSO), 성남산업진흥재단 김홍철 전략산업단장 (중앙), 87870 Andrew Kim(오른쪽, CEO)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가 중국 최대 VR 기업 및 미디어 포털사와 함께 VR(가상현실) 산업 생태계 육성을통한 중국 시장 개척에 적극 나선다.

 

성남산업진흥재단은 728일 중국 상해에서 DPVR(上海乐相科技有限公司), 87870(幸福互动 网络科技有限公司)과 함께 VR 산업 육성을 위해 상호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DeePoon(디푼)으로 알려진‘DPVR’2014년에 설립된 중국 최대 VR 기기 개발 기업이다.또한 2011년 설립된‘87870’은 뉴탤런트 홀딩그룹 계열사로중국 VR 이용자 80%가 사용하는 중국 최대 VR 플랫폼 사업자로 알려져 있다.

 

이날 양해각서를 통해 DPVR87870은 성남산업진흥재단의 기업육성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성남 소재 콘텐츠기업의 중국 진출을 지원하게 되며, 재단과 87870은 대한민국 내에서 DPVR의 사업과 발전을 지원하게 된다.

 

▲ 한중(韓中) VR 산업 발전을 위한 MOU 체결 현장에서 참석자들이 상호 협력을 다짐하며 손에 손을 잡고있다     © 내일을여는신문

 

체결식 현장에서 참석자들은 쌍방향 레이저 위치 측정 방식의 HMD(Head Mounted Display) 기기인 E3-P를 체험하면서 중국의 최신 VR 기술을 확인했다.

 

체결식에 참석한 성남산업진흥재단 김홍철 전략산업단장은성남시가 대한민국 콘텐츠산업의 메카로서 VR산업의 중국 진출에 있어서도 효과적인 모델을 개척하고자 한다면서 한국산 콘텐츠를 중국에 팔려고 왔다는 식의 일방향 접근보다 중국 현지 리딩기업들과 한국 기업이 출발부터 소통하며 협력모델을 갖춰나가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재단은 DPVR, 87870과 성남 소재 기업들 간의 직접적 정보교류와 협력 의 장을 올 하반기부터 만들어나갈 예정이다.

 

한편, VR(가상현실)산업은 게임 뿐만 아니라 체험형 엔터테인먼트, 교육, 의료, 군사, 부동산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