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홍보대사 코주빅 세계인의 음악 무대 만들어

오는 8월 6일 ‘성남 국제 청소년 윈드 페스티벌’ 개최

내일을여는신문 | 입력 : 2017/07/31 [06:16]

 

▲ 성남 국제 청소년 윈드 페스티벌 연합 오케스트라(자료사진)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 홍보대사인 코리아 주니어 빅밴드(이하 코주빅)가 만드는 세계 음악가들의 관악 리듬에 빠져 볼 기회가 성남시청에 마련된다.

 

코주빅은 오는 86일 오후 2~7시 시청 온누리, 로비, 야외 광장 너른못 등에서 6회 성남 국제 청소년 윈드 페스티벌을 연다.

 

코주빅 단원을 포함한 성남지역 초··고등학생 100명과 독일 팀 20, 캐나다 팀 30, 마카오 팀 60명 등 국내외 210여 명의 청소년 연주자들이 페스티벌 연합오케스트라를 꾸려 음악 무대를 꾸민다.

  

율리우스 푸칙의 플로렌티너 행진곡, 존 필립 수자의 행진곡 등을 트럼펫, 트롬본, 색소폰, 호른, 튜바, 플롯 등 관악기 합주로 아름다운 선율을 선사한다.

 

코주빅과 A.M 타악기 앙상블, 추계예술대학교 윈드오케스트라, 호원대학교 재즈 빅밴드, 마카오필하모닉 윈드오케스트라, 독일의 피닉스 파운데이션, 캐나다의 더 노스타 옵티미스트 알룸니 밴드 공연도 열린다.

 

▲ 성남 국제 청소년 윈드 페스티벌 안내 포스터     © 내일을여는신문

 

강남스타일, YMCA, 하와이 파이브 오 등 귀에 익숙한 곡들과 관악의 울림을 성남시청 안팎에 전한다.

 

빅밴드와 드럼 분야 세계 권위자인 독일의 프랭크 리췌 씨와 일본의 오쿠다 히데히토미 씨의 마스터 클래스도 진행된다.

 

성남시민과 세계 음악인이 함께하는 축제가 돼 성남시를 국내외에 알리고 위상을 높이는 음악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코주빅은 지난 20115월 성남시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성남시가 개최하는 각종 문화예술행사와 시 홍보 책자, 영상물 등에 출연해 성남을 대내외에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 6세 유치원생부터 초··고교생까지 30명 단원으로 구성된 대한민국 최초의 어린이·청소년 재즈 밴드군단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