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열고 냉방 영업 자제” 성남시 에너지 절약 캠페인

내일을여는신문 | 입력 : 2017/07/27 [07:23]

 

▲ 성남시, 한국에너지공단, 성남소비자시민모임이 야탑 광장에서 에너지절약 캠페인을 하고 있다(지난해 8월 1일 사진임)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시장 이재명)728일 오전 8시 분당선 야탑역 광장(3, 4번 출구 쪽)에서 여름철 에너지 절약 캠페인을 벌인다.

 

이날 캠페인은 성남시와 한국에너지공단 경기지역본부, 성남시에너지절약실천협의회, 소비자시민모임 성남지부 등에서 30여 명이 참여한다.

 

거리 시민과 인근 상가 주인 등을 대상으로 문 열고 냉방 영업 행위 자제를 홍보한다.

 

이와 함께 불필요한 조명 끄기, 사용하지 않는 플러그 뽑기, 적정 실내온도인 26이상 준수하기 등 일상에서 실천하기 쉬운 에너지 절약법을 알려 시민의 자발적인 절전 참여를 유도한다.

 

김영섭 성남시 신재생에너지팀장은 문을 열어 놓고 에어컨을 틀면 닫았을 때보다 소비전력이 최대 3배 이상 증가할 수 있다면서 점포별 전기료 부담도 문제지만 우리나라 전체 전력 수급에 차질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 725일 성남지역 순간 최대 전력 수요는 3146를 기록했다.

 

올여름 들어 최고치이며, 이날 한낮 기온은 35.4까지 올라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