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판교 금토산 터널 위 반딧불이 생활터 되찾는다

환경부 4억5천만원 국비 지원

조여일 | 입력 : 2017/01/27 [11:19]

   

▲  복원사업 대상지 위치도 및  현장사진    © 내일을 여는 신문

 

성남시는 분당구 금토산 일원 판교공원 내에 반딧불이 생활터 복원사업을 펼치기로 하였다.

 

시는, 환경부에서 주관하는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을 위한 공모에 금토산 터널 위 반딧불이 생활터 되찾기 사업이 선정되어 국비 45천만 원을 지원받이 사업을 추진하게 되었다고 26일 밝혔다.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은 각종 개발 사업에 따른 자연환경훼손에 대한 부담금으로 자연생태계를 복원하는 사업이다.

 

▲  복원사업 대상지  위치도 및 현장 사진    © 조여일


한편, 사업대상지는 판교공원 내 12,200의 규모이며, 판교신도시 개발에 따른 금토산터널 설치로 인하여 물 순환 체계 변경과 지형훼손 및 습지의 육()화로 인해 반딧불이 서식처의 기능을 상실한 곳이며, 성남시에서 지난 2015년에 추진한 판교 묵논습지 복원사업지와 100미터 거리에 위치하여 생태계 복원에 크게 이바지 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이곳의 습지와 수로를 정비하고, 습지식물을 심어 산림습원을 확보해 생태환경을 복원하고, 생태체험시설 설치를 통해 묵논습지와 연계해 지역주민과 청소년들의 부족한 생태학습공간으로 활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