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국회의원, 성남수정), 수정․중원구 지역난방시대 본격 개막에 “큰 역할”

조여일 | 입력 : 2020/06/22 [09:06]

 

▲ 성남 본시가지 지역난방 공사 현황도  © 내일을여는신문

 

- 한국지역난방공사, 지역난방 도입을 위한 수정중원구 1단계 열수송관공사에

  총 241억원 투입 공사 완료

- 618일 산성역 포레스티아 최초 열 공급 시작

- 향후 수정중원구 재개발재건축 지역에 원활한 지역난방 도입 기대

- 17대 국회의원 당시 삼부아파트 지역난방 도입을 시작으로 지역난방시설

  지자체 비용 지원을 위한 입법 마련 등 지속적인 노력 결실 거둬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성남 수정중원구 지역난방 도입에 큰 역할을 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그간 한국지역난방공사와의 협의를 통해 2017년부터 지역난방 도입을 위한 수정중원구 1단계 열수송관공사를 총 241억원의 비용을 투입하여 완료됐다고 밝혔다.

 

먼저, 지난 618일 총 4,089세대가 입주하는 산성역 포레스티아에 최초 열 공급이 시작됐다.

 

향후 신흥21 구역 등 현재 재개발재건축이 진행되는 곳과 주민이 원할 경우 기존 아파트에도 지역난방의 단계적 도입이 한층 수월해질 전망이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지난 17대 국회의원 당시 수정구 삼부아파트에 지역난방시설 최초 도입을 시작으로, 20154월에는 열 공급시설(지역난방시설)에 대한 지자체 지원이 가능하도록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개정안을 대표 발의해 20158월 국회 본회의에서 확정된 바 있다.

 

이와 관련하여 성남시는 20166월경 성남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기금 운영관리조례개정안을 통해 지역난방시설 공사비의 50% 이내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항목을 추가한 입법예고를 했으며, 20169월에 성남시의회 본회의에서 조례개정안이 통과됐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지난 21대 총선에서 주민맞춤형 주거복지의 일환으로 아파트에 지역난방 도입을 지원하겠다고 공약했었다면서 이번 산성역 포레스티아 최초 열 공급을 시작으로 향후 재개발재건축 추진 과정에서 지역난방을 도입할 경우 에너지 주거복지 향상과 주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주민 비용부담을 줄이는데 보탬이 되어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