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플랫폼 노동자(대리운전. 택배. 학습지교사. 보험설계사. 퀵서비스. 배달앱. 집배원, 요양보호사)를 위한

휴식 공간인 성남시 이동노동자 쉼터가 문을 연다 ”

조여일 | 입력 : 2020/05/27 [14:52]

 

▲ 성남 이동노동자 쉼터 직원 일동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시장 은수미)가 설치하고 한국노총 성남지역지부(의장 전왕표)가 위탁 운영하는 성남시 이동노동자 쉼터(센터장 전왕표)가 코로나19로 인해 한시적으로 개소를 연기한 후 생활 속 거리두기와 쉼터 내부 방역을 시행하면서 철저한 사전 준비 끝에 61일부터 정상 운영을 시작한다.

 

성남시에는 1만 명의 대리운전기사와 플랫폼 노동자 상당수가 활동하고 있다. 하지만 호출을 기다리며 대기하는 시간이 대부분인 대리운전기사들이 쉴 공간은 편의점, 24시간 패스트푸드점, 지하철 역사와 은행 ATM기 등 주변 시설과 길거리뿐이어서 많은 불편을 겪고 있었다.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던 플랫폼 노동자들을 위해 성남시 이동노동자 쉼터는 성남시 모란역 주변인 성남시 중원구 둔촌대로 80번길 3-15 모란 드림시티 빌딩 2층에 약 70평 규모로 만들어졌으며 성남의 핵심 상권인 모란역 번화가와 인접해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어 플랫폼 노동자들의 방문이 용이할 것으로 보인다.

 

성남시 이동노동자 쉼터는 대리운전기사, 퀵서비스 기사, 택배기사 등 혹한기와 혹서기에도 업무의 대부분을 거리 위에서 보내는 플랫폼 노동자를 위한 휴식공간으로 월요일~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익일 오전 07시까지 운영된다. 특히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던 이동노동자들이 쉼터에 방문해 간단한 차와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성남시 이동노동자 쉼터는 플랫폼 노동자들의 주요 업무시간인 오전 10시부터 익일 오전 07시까지 21시간 운영되며, , 야간 이동노동자들에게 가장 필요한 업무 대기 및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휴게공간으로서의 기능을 한다.

 

쉼터 내부에는 간단한 다과와 차를 마시며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휴게홀과 휴대폰 충전기, 커피 머신기, 인터넷 검색이 가능한 컴퓨터, 휴식을 취하며 읽을 수 있는 잡지와 책도 구비되어 있으며, /여 휴게실이 분리되어 있어 부담 없이 휴식을 취할 수 있다. 또한 이동노동자들의 근골격계 질환 예방을 위한 전신안마기, 발 마사지기, 간단한 운동기구 등과 자가 건강을 체크할 수 있는 혈압측정기, 인바디측정기가 설치되어 있다.

 

성남시 이동노동자 쉼터는 빔프로젝터와 음향시설을 구비한 24석 규모의 강의실을 갖추고 있어 이동노동자분들의 자조 모임이나 유관단체들의 대관 이용도 가능하다.

이와 함께 이동노동자들에게 필요한 금융, 복지, 주거, 건강, 노무 법률상담 등을 통하여 수요를 파악해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과 연결해 주며, 인문학 교육, 인생 이모작 교육, 셀프리더십 교육, 기능사 자격증 취득 교육, 취미교육(웃음치료, 스포츠 트레이닝) 등 이동노동자들에 필요한 교육도 제공한다.

성남시 이동노동자 쉼터에서는 임금체불 및 부당노동행위 신고 지원센터도 운영하고 있어 이동노동자들의 부당한 처우 개선을 도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