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코로나19’예방 무증상 해외입국자 수송부터 진단검사까지

30일부터 사태 종식시까지 하루 여섯 차례 수송, 진단 검사 실시도

조여일 | 입력 : 2020/03/30 [17:26]

 

▲ 성남시가 전세버스를 이용해 해외입국자들을 자체 특별 수송하는 모습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는 30일부터 코로나19 사태 종식 시까지 하루에 여섯 차례 미국과 유럽에서 입국한 무증상 시민들을 자체적으로 수송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8, 29일 이틀에 걸쳐 관용차량으로 공항에서 자택까지 수송 지원한 바 있다.

 

지원 대상은 유럽과 미국에서 들어오는 무증상 입국자 중 성남시민이 대상이다.

이들은 공항에서 입국자 전용 5300번 공항리무진 버스를 타고 성남시 서현역 정류장에 하차하면 성남시는 전세버스 2대를 투입, 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뒤 자택까지 수송할 방침이다.

이들은 14일간 의무적으로 자가격리 조치가 된다.

 

또한 5300번 공항리무진 버스 및 수송 지원차량은 운행 후 즉시 보건소에서 방역소독을 실시한다.

 

시 관계자는 최근 해외 입국자들이 잇따라 양성판정을 받고, 지역사회 내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우리 시가 이들을 특별 관리해, 감염 전파를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