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먹고살지?

한국고전번역원

내일을여는신문 | 입력 : 2020/03/04 [10:00]

                                            뭐 먹고살지?

   
하늘이 만물을 낳으면서 살게 하려는 마음이 아닌 것이 없다.

 

 

天之生物 無非欲生之心也
천지생물 무비욕생지심야


- 이덕무(李德懋, 1741~1793), 『청장관전서(靑莊館全書)』48권 「이목구심서(耳目口心書)」

   
해설해설

   “뭐 먹고살지?”
힘겨운 현실과 불안한 미래 앞에 누구든 이런 고민을 해 보았을 것이다. 모든 것을 훌훌 던지고 속세를 떠나면 모를까, 속세에 발을 붙이고 살아가려면 어떻게든 해결해야 할 문제이다. 실학자로 유명한 조선 후기 문인 이덕무 역시 이러한 고민에 당면한 적이 있다. 그런데 그에게 답을 준 존재는 다름 아닌 거미였다. 이어지는 내용은 이러하다.

 

   저 거미는 배가 뚱뚱하고 움츠린 형태이니 벌레 중에서 민첩하지 못한 놈이다. 살 방도를 만들어 주지 않으면 먹고 살 수 없으므로 실을 주어서 그물을 쳐서 먹고 살게 하였다. 나는 놀고먹는 사람을 의아하게 생각한다. 사지와 얼굴을 갖춘 사람이 그래도 거미가 실을 치는 것보다야 낫지 않겠는가.[彼蜘蛛腹便便貌瞿然 虫之不捷者耳 不使之方便 則不可以食 故與之絲食於網 余惑於人之游食者耳 四肢七竅 不猶愈於蛛之絲乎]

 

   그러나 이덕무는 자신만의 길을 찾아내었다. 그 길이란 바로 독서였다. 독서야말로 자신이 좋아하고, 또 잘할 수 있는 것이었다. 결국 풍부한 학식을 인정받아 검서관 벼슬을 하게 되어 녹봉도 받았고, 훗날 수많은 저술을 통해 걸출한 학자라는 명성도 남겼으니, 생명을 위한 하늘의 원대한 계획을 증명해 보였다고 하겠다.

 

   자신에게 맞는 일을 찾기란 어려운 일이다. 또 찾았다 하더라도 확신을 가지고 흔들리지 않기란 더욱 어렵다. 어떨 땐 힘겨운 현실 앞에 중도 포기하기도 한다. 그때마다 ‘도대체 뭐 먹고살지?’라는 고민은 나를 괴롭힐 것이다. 그래도 하늘이 먹고 살 방법 하나는 분명 주었을 테니 절망하지는 말아야겠다. 그렇다고 마냥 놀고먹어서는 안 되는 법, 자신이 좋아하고 잘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그 방법을 찾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야 한다. 하늘은 준비된 자에게 기회를 주는 법이다.

글쓴이김준섭
한국고전번역원 연구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