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코로나19 전국적 확진자 급증에 ‘총력 대응’

관내 신천지교회 전수 조사 및 긴급 방역 조치, 모란장 임시 휴장

내일을여는신문 | 입력 : 2020/02/22 [19:56]

성남시는 대구경북지역을 비롯한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기존 진행되던 방역작업을 더욱 철저히 강화 조치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우선 대구·경북 일대에서 있었던 신천지교회 집회가 코로나19를 급속도로 확산시킨 것으로 밝혀짐에 따라 관내 관련 교회와 시설의 전수조사 및 방역작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20일 제일 먼저 파악된 중원구 소재 신천지교회, 광명로 센터 건물 전체를 우선 방역 소독하고 교회는 패쇄조치 하였다.

 

또 시 전역을 대상으로 미확인 신천지교회를 전수 조사한 결과 12곳의 시설(센터, 위장교회)을 확인하였다. 그 중 6개소는 폐쇄하였으며, 폐쇄한 시설물 주변 일대를 매일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또한 신천지교회 관련 시설물을 파악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협조도 당부했다. 관내 신천지교회의 소재를 아는 시민은 성남시 재난안전대책본부(729-2226~7)로 제보하면 된다.

 

시에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위기가 해소될 때까지 모든 매체를 활용해 정확한 정보를 신속히 알리고, 다중이용시설을 더욱 철저히 방역할 계획이다.

 

시는 기존 코로나19 확진자 및 유증상자의 동선 내 시설물을 비롯해 지하철 역사, 관공서, 학교, 대중교통 수단 등 다중이용시설의 방역을 지속적으로 실시해온 바 있으며, 현재까지 총 5,447개 시설의 방역작업을 완료했다.

 

특히 전국 최대규모인 모란전통시장과 주변에 대한 방역을 실시하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에 나서며, 모란상인회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방지에 동참하기 위해 224일 임시휴장을 하기로 결정했다. 모란상권이 합동으로 임시휴업을 결정한 것은 5일장 개장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이미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되었고 확진자 또한 폭증하고 있다"며 "감염병이 어떤 식으로 확산될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시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하여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집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성남시 관내 확진자는 없으며 의사환자 7, 유증상자 28, 자가격리 및 능동감시 대상자 6명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