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발달장애 학생 ‘방과 후 활동 서비스’ 편다

지원 대상 40명…취미, 여가, 직업탐구 등 월 44시간 이용바우처 지급

조여일 | 입력 : 2019/11/07 [08:09]

성남시(시장 은수미)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 서비스를 편다고 117일 밝혔다.

 

방과 후 돌봄 공백으로 어려움을 겪는 발달장애인 가족의 부담을 덜고 대상 학생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처음 도입한 사업이다.

 

발달장애학생이 취미, 여가, 직업 탐구, 관람 체험 등의 방과 후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게 한 달에 44시간 이용할 수 있는 바우처를 지급한다.

 

성남시가 앞서 공모로 선정·지정한 수정구 태평동 성남마음드림, 중원구 도촌동 새날아동상담교육센터, 분당구 서현동 드림온아트 등 3곳에서 2~4명씩 소규모로 이뤄지는 방과 후 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원하는 기관에서 평일 오후 4~7, 토요일 오전 9~오후 6시 사이에 바우처를 사용하면 된다.

 

서비스 대상은 일반 중·고등학교와 특수학교에 다니는 만 12세 이상~18세 미만의 발달장애 학생이며, 지원 대상은 40명이다.

 

지역아동센터·다함께돌봄·청소년 방과 후 아카데미 등 방과 후 활동 서비스와 유사한 서비스를 이용 중인 학생은 제외한다.

 

장애인 활동 지원과 동일 시간에 이뤄지는 서비스의 중복 지원은 하지 않는다.

 

신청은 주소지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