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찾아가는 맞춤형 복지 차량 10개 동에 추가 보급

복지 전용차 모두 45대로 늘어 “어려운 이웃에 촘촘한 서비스”

조여일 | 입력 : 2019/10/10 [17:02]

 

▲ 성남시 찾아가는 맞춤형 복지차량 10개동에 추가보급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강화를 위해 10개 동 행정복지센터에 맞춤형 복지 차량을 추가 보급했다고 1010일 밝혔다.

 

시는 이날 오전 11시 시청 광장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해당 동 행정복지센터 동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0대의 맞춤형 복지 차량과 키박스 전달식을 했다.

 

▲ 은수미 성남시장, 성남시 찾아가는 맞춤형 복지차량 10개동에 추가보급     © 내일을여는신문


이번에 전달한 복지 차량은 친환경 전기차(기아 쏘울EV). 모두 45000만원의 시비를 들여 사들였다.

 

지난 101일 조직 개편 때 맞춤형복지팀을 신설한 수정구 양지동, 복정동, 분당구 서현1, 서현2, 정자1, 정자3, 야탑2, 구미1, 판교동, 이매1동에 각 차량이 배치됐다.

 

▲ 성남시 찾아가는 맞춤형 복지차량 10개동에 추가보급     © 내일을여는신문


복지담당 공무원이 거동불편자·저소득·취약계층 방문 상담, 생활 실태와 현장 확인, 긴급 출동, 복지 사각지대 발굴, 이웃돕기 물품 전달 때 사용한다.

 

성남시는 최근 2년간 35개 동 행정복지센터에 맞춤형 복지 차량을 보급한 데 이어 이번 추가분까지 복지 전용차는 45개 동(전체 50개 동)에 한 대씩 모두 45대로 늘게 됐다.

 

▲ 성남시 찾아가는 맞춤형 복지차량 10개동에 추가보급     © 내일을여는신문


더욱더 촘촘한 복지 서비스를 펴 어려운 이웃을 먼저 찾아가 적시에 지원하는 선제 복지 행정 체제가 강화될 전망이다.

 

앞서 맞춤형 복지 차량을 운행 중인 35개 동 행정복지센터는 복지담당 공무원들의 기동력을 높여 월평균 424건의 취약계층 방문 서비스를 펴고 있다.

 

▲ 성남시 찾아가는 맞춤형 복지차량 10개동에 추가보급     © 내일을여는신문


차량 지원 전 월평균 60건이던 방문 서비스와 비교하면 7배 늘어난 수준이다.

 

▲ 성남시 찾아가는 맞춤형 복지차량 10개동에 추가보급     © 내일을여는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