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건설현장 지하수, 한 방울도 ‘자원’‥도 하남선 지하수 다양하게 활용 추진

조여일 | 입력 : 2019/10/09 [09:37]

- 경기도, 하남선 복선전철 등 지하철 건설현장 지하수 다양하게 활용 추진

- 폭염 시 온도저감용 살수, 비산먼지 제거, 조경용수 등

- 하남선 복선전철 건설사업을 시작으로 도 시행 지하철 건설사업에도 확대 시행 

 

하남선 복선전철 건설현장에서 매일 발생되는 지하수의 양은 약 5천 톤. 이처럼 지하철 공사는 대부분 땅을 파는 작업이 많아 막대한 양의 지하수가 흘러나오곤 한다.

이에 경기도는 하남선 복선전철 등 도 시행 지하철 건설현장에서 나오는 지하수를 지하철 역사 화장실 용수, 도로 청소용수, 조경용수 등 다양하게 활용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당초 도는 지하수 5천 톤을 정거장 역사내 화장실 용수 및 청소수로 20여 톤/(0.4%) 활용하고, 나머지 4980여 톤/(99.6%)은 하천 생태계 및 건천화 방지를 위해 하남시 산곡천 등 하천 방류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지하수자원의 활용가치가 높은 만큼, 낭비를 최소화하고자 정거장 내에 급수전을 설치함으로써 하남시 관내 도로안전시설물 청소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도는 하남시를 대상으로 하남선 건설현장에서 발생된 지하수에 대한 이용계획을 조사한 결과, 여름철 폭염시 온도저감용 살수차 운행 200/비산먼지 제거 30/도로안전시설물 청소용 20/일 등 총 270여 톤/(5.4%)을 다양하게 활용하기로 했다.

또한 남는 잔여 4730여톤/(94.6%)은 하천 건천화 방지 등을 위해 하천으로 방류한다.

도는 이 같은 방안 외에도 가뭄대비 등 비상용수와 공원 조경용수 등 활용도를 다양화 할 수 있도록 하남시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박경서 철도건설과장은 하남선 건설사업에서 발생되는 지하수의 재활용을 통해 하남시내 도심 열섬현상을 잠재우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하남선 복선전철 건설사업을 시작으로 다른 도 시행 지하철 건설사업에도 확대해 지하수 재활용을 더 높이는데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상일~검단산) 복선전철 건설공사는 서울시 강동구 상일동역에서 경기도 하남시 창우동까지 철도 총 연장 7.7, 정거장 5개소를 신설하는 사업이다. 1단계 구간(상일동역~풍산동, 4.7)2020년 상반기, 2단계 구간(풍산동~창우동, 3)2020년 하반기 개통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