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6주년 성남시민의 날’ 시청 온누리서 축소 개최

돼지열병 확산 방지 동참 차원서 12일 소규모로 진행

조여일 | 입력 : 2019/10/08 [09:24]

 

▲ 성남시청 전경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오는 1012일 오전 10~11시 시청 온누리에서 46주년 성남시민의 날(10.8)’ 기념행사를 연다.

 

애초 분당구 야탑동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시민체육대회와 함께 2만여 명 참여 규모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 동참 차원에서 장소를 실내로 옮겨 검소하게 치르기로 했다.

 

이날 기념행사는 각계각층의 시민과 국회··시의원 등 600여 명이 참석한다.

 

성남지역 청년 2명의 시민 헌장 낭독, 모범시민상·문화상 수상자 9명을 시상하는 정도의 소규모로 개최한다.

 

모범시민상 수상자로 선정돼 성남시장의 표창패를 받는 이들은 지역안정 부문 정형채, 여성복지 부문 강은옥, 사회봉사 부문 서대진, 효행선행 부문 강현숙, 보건환경 부문 나해리 씨다.

 

성남시 문화상 수상자로 선정된 교육 부문 권경희, 예술 부문 김영실, 학술 부문 홍대한, 체육 부문 김태호 씨도 성남시장의 표창패를 받는다.

 

시 승격 46년을 맞은 성남시민의 날을 축하하는 의미로 참석자 모두 성남시민의 노래를 부른다.

 

매년 성남시민의 날 기념행사 때 운영하던 시민 체험 부스, 시정 홍보 부스, 직거래 장터는 열지 않기로 했다.

 

성남시 관계자는 성남지역에 양돈 농가, 태풍피해가 없다 하더라도 국가적인 어려움에 함께해야 한다고 판단해 시민체육대회를 최소하고 시민의 날 행사를 축소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