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외교 지평 중국 북경지역으로 넓힌다

베이징 방문해 경제적 교류방안 모색, 초청 강연 통해 성남시 정책도 알려

내일을여는신문 | 입력 : 2017/06/01 [23:44]

 성남시가 외교 지평을 중국 북경지역으로 넓혀 관내 중소기업의 활로를 찾고 국제적 네트워크를 구축하려고 대표단을 꾸려 61~5일 베이징 시를 방문한다.

 

성남시 대표단은 이재명 시장을 단장으로 기업지원과장 등 10명으로 꾸려졌다.

 

45일 일정의 중국 방문 기간에 베이징 시의 코트라 무역관과 중소기업진흥공단을 찾아 현지 기관장들과 성남시 기업들의 중국 진출 방안에 관해 논의한다.

 

최근 경색된 국제 상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관내 기업에 새로운 활로를 열어주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방문 기간, 이재명 성남시장은 북경대학교에서 현지 학생과 교민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의 사회복지정책, 경제정책 등 성남시를 홍보하는 강연을 한다.

 

이 강연은 북경대 한반도연구센터 초청으로 이뤄진다.

 

교민들에게 자긍심을 심어주고 성남시의 국제적인 위상을 높이게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싱크탱크라고 불리는 중국사회과학원 아시아태평양연구소도 방문한다.

 

이곳에서 중국 최고의 석학들과 한국 주변의 국제정세, 정치적, 경제적 문제, 앞으로 성남시 정책의 방향성에 관해 대화를 나눈다.

 

성남시는 사드 문제로 올 상반기에 2차례 취소됐던 중국지역 통상 지원 사업(시장개척단)을 하반기에 재개할지 이번 방중 결과를 보고난 뒤 판단할 계획이다.

 

박준 성남시 기업지원과장은 이번 중국 방문을 통해 중국과 통상문제 완화와 함께 성남 중소기업의 판로 개척에 도움을 주는 계기 마련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