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성희롱 없는 직장 만들기…관리자의 자세는?

간부공무원 170명 대상 교육 실시

조여일 | 입력 : 2019/07/22 [06:28]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오는 723일 오전 10시 시청 한누리에서 간부공무원 170명을 대상으로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을 한다.

 

이날 교육은 성희롱·성폭력 없는 직장 만들기를 위한 관리자의 자세를 강조하기 위해 마련된다.

 

초빙한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의 최하란 전문 강사가 폭력은 차별을 먹고 자란다를 주제로 2시간 동안 강의한다.

 

우리 사회의 성차별과 편견에 관해 알아보고, 관리자들의 성평등 의식, 성희롱·성폭력 2차 피해의 실태와 인권보호에 관한 리더의 역할을 다룬다.

 

성남시 여성가족과장은 사례 토론 등의 방식으로 3750명 전 직원 대상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을 강화해 나가겠다면서 서로 배려하고 존중하는 일터 분위기를 만들어나가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시는 지난해 58일 성희롱·성폭력 예방 규정을 개정해 가해자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명문화했다.

 

성희롱·성폭력 행위자는 예외 조항 없이 파면, 해임, 강등, 견책 등 징계한다.

 

성희롱·성폭력 고충 상담 창구는 시청 여성가족과 1개 부서로 단일화해 피해자 보호 조치도 강화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