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벼 이삭거름 적기·적량 시용 당부

조여일 | 입력 : 2019/07/11 [21:12]

 

▲ 광주시, 벼 이삭거름 적기·적량 시용 당부     © 내일을여는신문


광주시농업기술센터는 11일 안정적인 쌀 생산을 위해 적기·적량의 이삭거름 시용을 농가에 당부했다.

이삭거름은 벼 이삭이 줄기 속에서 자라나기 시작할 무렵에 효과를 보기위한 웃거름으로 일반재배의 경우 이삭이 나오기 전 25일경(어린이삭 줄기가11.5생길 때), 최고품질 쌀 생산에는 15일경에 주는 것이 적당하다.

거름을 주는 시기가 너무 빠르면 등숙불량 및 도복에 약하고 늦으면 이삭이 출수된 후 이삭목과 벼 알에 질소 성분이 많아져 목도열병 또는 이삭도열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지는 등 주는 시기에 따라 도복, 수량, 미질에 많은 영향을미치므로 적기 시용이 중요하다

▲ 광주시, 벼 이삭거름 적기·적량 시용 당부     © 내일을여는신문


시용량은 10aN-K복비(18-0-18)1012또는 맞춤형비료 15을 시용하면 되나 벼의 잎색이 너무 짙거나 장마가 계속되면 이삭거름은 일주일정도 늦춰주고 가리질 비료 위주로 시비하는 등 병해충과 도복을 예방 하는것이 좋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관내에서 주로 재배하는 중생종 삼덕벼는 713일경, 중만생종 삼광벼는 718일경, 추청벼는 721일경이 이삭거름 시용 적기이며 최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서는 이보다 10일 정도 늦게 주는 것이 유리하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