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의 공정한 세상에 경기농정은 없다

농정해양위, 경기도의 농정 분야 인사 난맥상 강력 규탄

조여일 | 입력 : 2019/07/11 [20:52]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이하 농정위”)711일 열린 상임위원회비공개회의에서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장(이하 진흥원장”) 인사 진행상황과 최근의 농정 분야 공직인사에 대해 성토하며, 경기도 농업인이바라는 농정분야 전문가 영입인사를 강력히 촉구하였다.

 

먼저 신임 진흥원장 후보자와 관련, 시민 및 농민단체와 언론보도를 통해 불거진 성희롱 의혹에도 불구하고 지사가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않고 있음을 지적했다.

 

농정위 위원들은 진흥원장은 경기도 농업인이 생산한 농식품의 판매홍보, 친환경농산물 소비촉진 및 학교급식 사업, 도시농업 활성화, 공원녹지산림의 조성관리 등 경기농정의 핵심사업을 수행하기 위해 한시도비울 수 없는 막중한 자리라며, 여러 가지 의혹에 대한 검증철차 등을 거쳐 현명한 판단을 내려줄 것을 촉구하였다.

 

그리고 유력 임용 예정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하려 한다면 적어도 농정위에서 정책능력, 도덕성 등에 대해 검증절차를 거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난 71일 실국장 인사에 대해서도, “농정 분야에 대한 이해와 인식이 전무한 인사였다며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농정위 위원들은 민선 7기 들어 지난 1년 간 농정해양국장이 벌써 네 번째 바뀌었다. 그 중에는 농정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가진 인사는 한 명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농정해양축산산림 모두 다년간의 경험과지식이 필요한 분야임에도 불구하고, 비전문가인 행정직 출신 국장이 평균 3개월의 재임기간 동안 어떤 정책을 실효성 있게 펼칠 수 있겠냐,교육파견 등 실국장급 인사의 특성과 일정을 감안하더라도 이 분야의전문성과 농업직 등 소수직렬의 근무의욕을 무시한 개념 없는 인사라고볼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한편, 위원들은 이와 같은 의 인사 난맥상이 경기농정의 차질과 농업인의시름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하며, 이제라도 지사가 경기농정 발전과 공직사회의 사기를 고려한 균형 있는 인사정책을 펼쳐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